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락하던' 아베내각 지지율 반등…2주일새 3.7%p 오른 42.4%(종합)

송고시간2018-04-01 20:05

교도통신 여론조사…'지지 안한다' 47.5%로 지지율보다 여전히 높아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재무성의 문서조작 파문으로 추락하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이 반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틀간 긴급 전화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42.4%로 지난달 17~18일 조사보다 3.7%포인트 증가했다.

이 통신의 직전 조사에선 아베 내각 지지율이 그 이전 조사보다 9.4%포인트 급락하면서 38.7%로 나타난 바 있다.

통신은 내각 지지율 증가 이유에 대해선 거론하지 않았지만, 이번 조사에서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47.5%로 지지율을 웃도는 상황이 계속됐다"고 전했다.

日 국회서 '문서조작' 개입 추궁…아베 "지시안했다"
日 국회서 '문서조작' 개입 추궁…아베 "지시안했다"

(도쿄 AP=연합뉴스)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가 19일(현지시간) 도쿄 의사당에서 열린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 팔짱을 낀 채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 옆에 나란히 앉아 있다.
이날 국회에서 야당은 물론 여당 의원들도 사학스캔들 관련 재무성의 문서조작 문제에 대해 아베 총리의 책임을 추궁했다. 아베 총리는 재무성이 아베 총리 부부와 관련된 사항을 삭제한 것과 관련, "원래 재무성에 그런 결재서류가 있는지 조차도 몰랐기 때문에, 지시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lkm@yna.co.kr

아베 총리는 최근 사학스캔들에 대해 "최종 책임은 총리인 내게 있다"며 사과하면서도 관련성을 부인해 왔다.

이번 조사에서 재무성의 문서조작에 대해 아베 총리에게 책임이 있다는 응답은 65%였다. 직전 조사에선 같은 응답이 66.1%였다.

또한, 아베 총리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를 국회에 불러야 한다는 의견은 60.7%였다. 직전 조사에선 65.3%였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에 대해선 '사임해야 한다'는 응답이 47.3%로, 직전 조사에 비해 4.7%포인트 줄었다. 사임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은 43.2%였다.

문서조작 문제와 관련, 국회 증인으로 출석한 사가와 노부히사(佐川宣壽) 전 국세청 장관의 증언에 관해선 '납득할 수 없다'는 응답이 72.6%에 달했다.

9월 예정된 집권 자민당 총재선거와 관련, 차기 총재에 어울리는 사람으로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이 24.1%로 가장 많이 꼽혔다.

다음으로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의 아들인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자민당 수석 부간사장이 23.5%를 차지했고 아베 총리는 23.1%였다.

헌법 9조에 자위대 존재를 명기하는 개헌안에 대해선 반대(45%)가 찬성(42.5%)보다 많았다.

정당 지지율을 보면 자민당이 직전 조사보다 2.9%포인트 증가한 39.1%,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2.7%포인트 증가한 14.2%로 나타났다.

日 아베, '문서조작' 결국 대국민 사과…"깊이 사죄" (CG)
日 아베, '문서조작' 결국 대국민 사과…"깊이 사죄" (CG)

[연합뉴스TV 제공]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