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랜드 수사단, 산업부 압수수색·전 차관 참고인 조사

송고시간2018-04-01 17:14

"채용비리 관여했는지 파악 중"…간부 이메일도 압수수색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가 강원랜드의 채용비리에 관여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검찰이 산업부를 압수수색하고 전직 차관을 불러 조사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지난달 26일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에너지자원실 석탄산업과와 기획조정실 산하 부서의 사무실, 간부들의 이메일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으며 김재홍 전 제1차관을 31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1일 밝혔다.

수사단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석탄산업과는 폐광지역 개발 지원에 관한 특별법과 이 법에 근거해서 설립된 강원랜드를 담당하는 부서이며 김 전 차관은 2013년 3월부터 이듬해 7월까지 차관으로 근무하며 강원랜드 관련 업무를 맡았다.

수사단 관계자는 "산업부가 강원랜드의 채용비리에 관여했는지 파악하기 위한 절차"라고 압수수색과 김 전 차관 조사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수사단은 압수수색에서 강원랜드의 2013년 교육생 채용 관련 서류 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김 전 차관을 상대로 당시 산업부의 구체적인 역할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단은 강원랜드의 채용비리와 수사외압 의혹 양 갈래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춘천지검이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하던 중 '사건을 축소하라는 검찰 수뇌부와 정치권의 외압이 있었다'는 폭로가 나왔고, 이에 대검찰청은 독립적 수사단을 꾸려 사건을 재수사하는 동시에 외압 의혹도 조사하도록 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