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악 화재참사 러시아 케메로보 주지사 사퇴서…"푸틴, 수리"

송고시간2018-04-01 16:18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최근 최악의 화재 참사를 겪은 러시아 시베리아 케메로보주(州) 주지사가 1일(현지시간) 물러났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크렘린궁 공보실은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아만 툴레예프 케메로보주 주지사가 제출한 조기 사퇴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세르게이 치빌례프 부지사가 주지사직을 대행한다고 공보실은 덧붙였다.

툴레예프는 앞서 푸틴 대통령에게 제출한 사직서에서 "이처럼 무거운 짐을 지고 주지사직을 수행하는 것이 도덕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자진 사퇴가 유일하게 올바른 결정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73세의 툴레예프는 지난 1997년부터 케메로보주 주지사로 재직해 왔다.

앞서 지난달 25일 케메로보주 케메로보시 쇼핑몰 '겨울 체리'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64명이 숨지고 79명이 부상했다. 사망자 가운데 41명이 어린이였으며 부상자 중에도 다수의 어린이가 포함됐다.

화재 원인으론 전기 합선과 방화 등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으나, 소방 당국의 초기 대응 미흡과 감독 당국의 평소 방화·안전 감독 소홀히 화재 피해를 크게 키웠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케레로보 주지사에서 해임된 아만 툴레예프
케레로보 주지사에서 해임된 아만 툴레예프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