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NS돋보기] 재활용품 수거중단…대책 촉구 속 "사용 자제" 목소리도

송고시간2018-04-01 16:01

'오늘부터 비닐은 수거 안됩니다'
'오늘부터 비닐은 수거 안됩니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재활용품 수거 업체들이 비닐과 스티로폼 수거를 중단하겠다고 예고한 1일 오전 서울 용산구의 한 아파트 쓰레기수거장에 비닐과 페트병 배출에 대한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18.4.1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비닐·스티로폼 등 일부 재활용품 수거가 중단된다는 소식에 시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재활용 업체들은 그동안 수거한 재활용품을 중국에 팔아왔는데, 중국의 폐자원 수입 규제로 수출길이 막힌 것이 이번 사태의 발단이다.

1일 누리꾼들은 진짜 '쓰레기 대란'이 오기 전에 정부가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네이버 이용자 '19ce****'는 "재활용이 꼭 경제논리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환경보전 때문에 하는 것 아닌가? 재활용 업체에서 수지타산이 맞지 않는다면 지자체에서 보조해야 할 것이다. 안 그러면 저 많은 비닐을 묻거나 태울 수밖에 없는데 그것은 환경파괴나 미세먼지 등으로 우리에게 돌아온다"고 지적했다.

hong****'도 "이런 건 손해를 보더라도 환경적 차원에서 국가가 쓰레기 자원화 사업을 해야 한다"고 했고, 'spin****'는 "정부가 주도해서 재활용센터 몇 개 만들어라"고 주문했다.

포털 다음 사용자 'SUBA'는 "비닐 수거는 수익이 문제가 아니라 자원 회수가 먼저고, 이는 정부나 지자체가 책임질 일"이라고 요구했다.

'이정문'은 "수거 업체 담합 못하게 하고 재활용 업체 허가 취소하는 등 강하게 제재하라. 공익적인 차원에서 업체들이 그동안 정부로부터 혜택도 많이 받아 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번을 계기로 비닐 등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야 한다는 목소리도 컸다.

'bana****'는 "상품의 이중 삼중 포장, 과대포장을 법적으로 금지하고, 카페 내에서는 머그잔 사용을 의무화하는 등의 규제가 필요합니다"고 제안했다.

'stel****'도 "제조사가 불필요한 포장을 할 수 없도록 법으로 제한해야 한다"며 맞장구를 쳤다.

다음에서도 '창조견제'가 "이걸 계기로라도 비닐 사용 자체를 줄입시다"고 했고, 'makairan'은 "비닐보다는 재활용 가치가 좋고 오염이 없는 종이봉투 등이 좋은 방안일 것"이라고 해법을 제시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