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화와 정의' 공동교섭단체 선포…"구동존이 원칙으로 운영"

송고시간2018-04-01 15:39

장병완 "촛불 개혁정치의 시동", 노회찬 "국민 위해 차이 좁혀갈 것"

'등록 대표' 노회찬…2일 丁의장 주재 교섭단체 회동 참석, 합동의총 개최

손 맞잡은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손 맞잡은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평화당-정의당 공동교섭단체 합의식에서 양당 원내지도부가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원내수석부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 2018.4.1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1일 공동교섭단체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 구성에 합의했음을 공식 선포하고 향후 원내 활동에서 '윈윈'하기 위한 협력을 다짐했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와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합의식에서 공동교섭단체 구성 및 8대 정책공조 과제 등을 담은 합의문에 서명했다.

장 원내대표는 인사말에서 "한반도 평화 정착과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비롯한 선거제도 개혁에 뜻을 같이하는 양당이 함께 교섭단체를 운영함으로써 촛불민심이 원했던 개혁정치의 시동을 걸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같은 것은 같게, 다른 것은 다르게'라는 '구동존이'(求同存異)의 원칙에 입각해 교섭단체를 운영하겠다"며 "다당제 체제에서 협치의 롤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동교섭단체의 첫 등록 대표로 이름을 올리게 된 노 원내대표는 "정치란 차이를 다루는 예술"이라며 "두 당이 더 큰 공통점을 위해 교섭단체를 이루기로 약속한 만큼 국민을 위한 길이 뭔가를 위해 염두에 두고 차이를 좁혀내는 실험을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밝은 표정의 민주평화당ㆍ정의당 원내대표
밝은 표정의 민주평화당ㆍ정의당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평화당-정의당 공동교섭단체 합의식에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왼쪽)와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밝은 표정으로 얘기하고 있다. 2018.4.1
mtkht@yna.co.kr

이들 원내대표는 앞으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어떻게 관계를 설정해 나갈지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장 원내대표는 "흔히 저희를 '민주당 2중대'라고 비난하는데, 국민이 더 편해지고 새로운 희망을 갖게 된다면 2중대 소리가 뭐가 문제인가"라며 "2중대는 정치적 수사로, 정치적 파트너를 폄하하는 구태정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야를 넘어 국민과 국가를 위한 일이라면 지지하고, 잘못했다고 생각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엄중히 질책하겠다"고 강조했다.

노 원내대표는 "지금은 연정을 하는 상황도 아니고, (평화와 정의) 두 당을 범여권으로 분류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범보수와 범진보가 있고 그 안에 여당도 야당도 있다. 정체성 중심으로 평가해달라"고 당부했다.

교섭단체 구성 협상을 맡았던 평화당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는 "강력한 반대 역할을 해준 정의당 윤소하 원내수석부대표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이 만우절임을 의식한 듯 "첫 목표는 20대 국회 끝까지 존속하는 것으로, 잘 마무리되면 그다음 총선에서 저는 정의당으로 출마하고 윤 수석은 평화당으로 출마하도록 하겠다"고 농담, 좌중의 웃음을 끌어냈다.

이에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수석이) 정의당으로 온다는 전반부는 환영하지만, 후반부는 생각해볼 일"이라고 가볍게 맞받았다.

그는 "협상 과정에 정말 어려운 점이 많았지만, 이 수석부대표가 존중하고 배려했다"며 "진보정당 운동 처음으로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한 정의당이 앞으로 정말 하고 싶은 정책을 협상 테이블에 올려 구체적 실천을 하게 됐다는 점이 대단한 의미"라고 자평했다.

'평화와 정의'는 오는 2일 국회에 공문을 제출, 교섭단체로 정식 등록한 후 정세균 국회의장이 주재하는 교섭단체 대표 회의에 노회찬 원내대표가 참석하는 것으로 첫 공식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이어 양당은 같은 날 오전 국회에서 양당 의원들의 상견례를 겸한 합동 의원총회를 열어 향후 원내 전략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