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악관은 진짜 '화이트' 하우스?…인턴도 백인 일색

송고시간2018-04-01 13:22

인턴 90여명 단체 사진에 유색인종 거의 없어…여론 '뭇매'

2018년 봄 백악관 인턴사원 단체 사진
2018년 봄 백악관 인턴사원 단체 사진

[출처 : 백악관]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최근 공개된 백악관의 인턴사원 단체 사진에 유색인종이 거의 보이지 않아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고 31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 의회전문지 더힐 등이 보도했다.

전날 백악관이 공개한 2018년 봄 인턴사원 단체 사진을 보면 90여 명의 젊은이가 한가운데 자리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활짝 웃고 있다.

문제는 사진 속 절대다수가 백인으로 흑인이나 아시아계 등 유색인종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WP는 "백악관이 공개한 사진은 정부가 다양성에 무신경한 게 오직 고위급에 대한 것만이 아니라는 점을 일깨워준다"며 "그것은 아래서부터 시작한다"고 지적했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서도 비난 여론이 거세다.

WP 칼럼니스트이자 작가인 브라이언 클라스는 트위터에 "백악관 인턴 사진은 마치 백인 아닌 사람을 찾는 '윌리를 찾아라'(Where's Waldo) 같다"면서 "인구의 40%가 백인이 아닌 나라에서 말이다"라고 비꼬았다.

뉴욕대 정치학 교수 이언 브레머는 트위터에 이번 인턴 사진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당시 백악관 인턴 단체 사진을 동시에 게재하고는 "요즘 백악관 인턴들은 훨씬 덜 다양해 보인다"고 적었다.

브레머가 올린 오바마 전 대통령 당시 단체 사진에는 다른 피부색을 가진 인턴사원이 쉽게 눈에 띈다.

2012년 백악관에서 인턴사원으로 근무한 몰리 딜런이 트위터에 올린 사진에서도 유색인종 비중이 지금보다 훨씬 많았다.

이에 대해 WP는 "갤럽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가장 낮은 지지율은 유색인종과 밀레니얼 세대에서 기인한다"며 "유색인종이 트럼프 대통령의 백악관에서 일하고 싶어 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백악관과 정부 내 다양성 부재 문제는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초부터 주의를 끌던 문제라고 강조했다.

2015년 오바마 전 대통령 당시 백악관 인턴사원 단체 사진
2015년 오바마 전 대통령 당시 백악관 인턴사원 단체 사진

[출처 : 트위터]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