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뉴저지서 5천500억원 복권 잭팟…당첨자는 아직 확인안돼

송고시간2018-04-01 09:34

미 복권 역사상 10번째이자 메가밀리언 사상 4번째로 큰 액수

미국 메가밀리언 복권
미국 메가밀리언 복권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미국의 숫자 맞히기 복권인 메가밀리언에서 5억2천100만 달러(약 5천538억 원)짜리 '잭팟'이 터졌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메가밀리언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추첨결과 당첨번호(11-28-31-46-59)와 메가볼 1번 등 숫자 6개를 모두 맞힌 복권이 팔렸다고 밝혔다.

뉴저지복권은 다음날 트위터를 통해 이 복권이 뉴저지 북동부 모리스카운티 리버데일의 루크오일 주유소에서 판매됐다고 발표했다.

아직 당첨자를 자처하는 사람은 나타나지 않았다.

이번 복권 당첨금은 미국 내에서 역대 10번째로 큰 액수이며, 메가밀리언 역사상으로는 네 번째 규모의 잭폿이다.

지난 1월 이후 메가밀리언 복권 숫자 6개를 모두 맞힌 행운의 주인공은 없었다.

당첨자는 향후 29년간 연금 형식으로 당첨금을 타거나, 현금으로 3억1천700만 달러(약 3천369억 원)를 바로 받을 수 있다.

5억2천100만달러 행운의 주인공이 나온 미 뉴저지 주유소
5억2천100만달러 행운의 주인공이 나온 미 뉴저지 주유소

[AP=연합뉴스]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