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톈궁1호 추락시간 2시간 앞당겨져…2일 05시∼13시"(종합3보)

송고시간2018-04-01 17:32

과기정통부, 예상시간 업데이트…중국·유럽 2일 대기권재진입 예측

"우리나라 최종 추락 범위 포함 여부 1∼2시간 전에야 가늠"

[그래픽] 중국 '톈궁1호' 2일 추락예상
[그래픽] 중국 '톈궁1호' 2일 추락예상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한상용 기자 = 중국의 우주정거장 '톈궁 1호'의 지표면 추락 예상시간이 당초보다 2시간 앞당겨졌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톈궁 1호는 한국시간 2일 오전 9시 12분±4시간, 즉 2일 오전 5시 12분과 오후 1시 12분 사이에 지구 표면에 추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톈궁 1호 레이다 사진
톈궁 1호 레이다 사진

[독일 프라운호퍼 FHR 연구소 제공]

이날 오전 9시 기준 추락 예상 시간은 2일 오전 7시 26분~오후 3시 26분 사이였으나, 7시간 뒤 예상 시간이 2시간 정도 앞당겨졌다.

천문연은 "대기 흐름과 밀도 등 환경 변화에 따라 톈궁 1호의 궤도 분석 정보가 변한다"며 "이 정보 변화에 따라 추락 예상시간이 변동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추락이 임박한 고도 120km부터는 궤도 분석 정보가 쌓여, 추락 예측 시간의 오차범위를 9분에서 25분 내외로 좁힐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톈궁 1호의 고도는 155.0km다. 3월 31일 오후 4시 고도가 173.8km였던 것과 비교하면 24시간 만에 18.8km 더 떨어진 것이다.

추락 예상 위치에는 현재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및 아프리카 국가와 태평양, 남대서양 등 매우 넓은 영역이 들어가 있다. 우리나라가 최종 추락 범위에 포함될 수 있는지는 추락 1∼2시간 전에야 가늠할 수 있다.

톈궁 1호
톈궁 1호

[China National Space Administration 캡처]

중국과 유럽우주국(ESA)도 톈궁 1호가 한국시간으로 2일 대기권에 재진입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중국 항공우주 당국은 1일 성명을 내고 구체적인 시간은 언급하지 않은 채 톈궁 1호가 2일 어느 순간 대기권에 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중국 당국은 톈궁 1호가 지구 대기권에 진입할 때 대기 마찰열에 의해 해체되고 잔해 대부분이 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ESA도 웹사이트를 통해 밤사이 입수한 최신 정보를 토대로 현재 톈궁 1호의 대기권 진입 시간대를 세계표준시(UTC) 기준으로 4월1일 오후 11시25분(한국시간 2일 오전 8시25분) 즈음으로 잡았다.

이는 UTC 기준으로 4월1일 오후와 4월2일 이른 아침 사이 톈궁 1호가 대기권에서 낙하할 수 있다는 의미다.

ESA는 또 톈궁 1호가 북위 43도~남위 43도 지구 어느 곳에서라도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하면서도 정확한 추락 시점과 장소는 내놓지 않았다.

미국 에어로스페이스 코포레이션는 톈궁 1호가 미국동부표준시(EDT)로 1일 오후 4시30분(한국시간 2일 오전 5시30분)을 기준으로 플러스 혹은 마이너스 8시간 이내 추락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미 CBS는 전했다. 이 기관은 연방정부로부터 자금을 받아 항공우주 연구개발(R&D)을 하는 비영리 법인이다.

[우주위험감시센터 홈페이지 화면 캡처]

[우주위험감시센터 홈페이지 화면 캡처]

과기정통부는 3월 30일 우주위험 위기경보를 '경계'로 높이고, 천문연과 함께 톈궁 1호의 추락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톈궁 1호의 실시간 추락상황은 한국천문연구원 우주위험감시센터 홈페이지(www.nssao.or.kr)와 트위터(@KASI_NEW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톈궁 1호는 중국이 쏘아 올린 실험용 우주정거장으로, 2011년 9월에 중국 주취한 위성발사센터에서 발사된 후 인공위성 및 유인우주선과 도킹하는 임무와 우주인 체류 실험 임무를 수행했다.

발사 당시 질량은 8.5t, 길이는 10.5m, 직경은 3.4m였고 약 7m×3m 크기의 태양전지 패널 2개와 부피 15㎥인 거주 실험용 모듈, 궤도 랑데뷰 및 도킹 실험용 모듈이 달렸다.

sun@yna.co.kr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