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과기부 "톈궁-1호, 2일 추락예상…오전7시∼오후3시반"

송고시간2018-04-01 09:27

오전 9시 기준 고도 165.6km…전날 보다 8.4km 낮아져

과기부 "톈궁-1호, 2일 추락예상…오전7시∼오후3시반" - 1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중국의 우주정거장 '톈궁 1호'가 2일 지구로 추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톈궁 1호는 한국시간 2일 오전 11시 26분 ±4시간, 즉 2일 오전 7시 26분과 오후 3시 26분 사이에 지구로 추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3월 31일 오후 4시 기준으로 나온 추락 예상 시간은 4월 2일 오전 4시 27분과 오후 4시 27분 사이였으나, 예상 시간 범위가 좁혀지면서 전망의 정밀도가 올라갔다.

톈궁 1호
톈궁 1호

[China National Space Administration 캡처]

1일 오전 9시 기준으로 톈궁 1호의 고도는 165.6km를 기록했다. 3월 31일 오전 9시에는 고도가 174.0km였던 것과 비교하면 24시간 만에 8.4km 더 떨어진 것이다.

추락 예상 위치에는 현재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및 아프리카 국가와 태평양, 남대서양 등 매우 넓은 영역이 들어가 있다. 우리나라가 최종 추락 범위에 포함될 수 있는 지 여부는 추락 1∼2시간 전에야 가늠할 수 있다.

[우주위험감시센터 홈페이지 화면 캡처]

[우주위험감시센터 홈페이지 화면 캡처]

과기정통부는 3월 30일 우주위험 위기경보를 '경계'로 높이고, 천문연과 함께 톈궁 1호의 추락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톈궁 1호의 실시간 추락상황은 한국천문연구원 우주위험감시센터 홈페이지(www.nssao.or.kr)와 트위터(@KASI_NEW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톈궁 1호는 중국이 쏘아 올린 실험용 우주정거장으로, 2011년 9월에 중국 주취한 위성발사센터에서 발사된 후 인공위성 및 유인우주선과 도킹하는 임무와 우주인 체류 실험 임무를 수행했다.

발사 당시 질량은 8.5t, 길이는 10.5m, 직경은 3.4m였고 약 7m×3m 크기의 태양전지 패널 2개와 부피 15㎥인 거주 실험용 모듈, 궤도 랑데뷰 및 도킹 실험용 모듈이 달렸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