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승환 휴식…토론토, '필라 홈 스틸' 앞세워 역전승

송고시간2018-04-01 08:11

케빈 필라[AP=연합뉴스 자료사진]
케빈 필라[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오승환(36)은 등판하지 않았지만, 소속 팀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2018시즌 메이저리그 첫 승리를 거뒀다.

토론토는 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 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뉴욕 양키스와 벌인 2018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5-3으로 승리, 개막 2연패 후 첫 승리를 따냈다.

8회 초까지는 3-3으로 팽팽했다.

토론토는 1회 말과 3회 말 저스틴 스먹이 연속으로 적시타를 내면서 2-0으로 앞서갔다.

그러나 양키스의 타일러 오스틴이 5회 초 2점 동점포를 터트렸다.

토론토는 6회 말 루크 메일의 적시타로 2점 다시 앞섰지만, 7회 초 오스틴이 다시 동점 솔로포를 쏘아 올려 3-3으로 따라잡혔다.

토론토는 8회 말 선두타자 얀헤르비스 솔라르테가 양키스 불펜 델린 베탄시스를 상대로 친 중월 솔로포로 다시 앞섰다.

1사 후에는 케빈 필라가 안타를 치고 나가 '발 야구'로 추가 득점을 했다.

필라는 루크 메일 타석에서 2루를 훔쳤다.

다음 타자 기프트 은고에페 타석에서는 3루 도루에 성공했다. 메일도 2루를 훔쳤다.

필라는 이어 홈 스틸을 시도했다. 당황한 베탄시스는 홈에 공을 던졌지만 포수 뒤로 빠지면서 필라는 홈에 안착했다.

5-3으로 앞선 토론토는 9회초 마무리투수 로베르토 오수나를 올려보내 삼자범퇴로 승리를 지켰다.

오승환은 이틀 연속 쉬었다.

이날 양키스의 에런 저지는 데뷔 후 처음으로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저코비 엘즈버리와 에런 힉스가 부상으로 빠진 탓에 128㎏인 저지는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무거운 중견수가 됐다. 2m의 키로 월드 본드와 함께 최장신 중견수 타이기록도 이뤘다.

저지와 함께 '홈런 듀오'를 구축한 장칼로 스탠턴은 양키스 이적 후 처음으로 수비(우익수)를 맡았다. 스탠턴은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