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병훈, 휴스턴오픈 3R 공동 65위…폴터·호슬러 선두

송고시간2018-04-01 07:33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안병훈(27)이 가까스로 컷을 통과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휴스턴 오픈(총상금 700만 달러) 셋째 날 순위를 다소 끌어올렸다.

안병훈은 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험블의 휴스턴 골프클럽(파72·7천441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전날 2라운드까지 공동 70위로 간신히 컷을 통과한 안병훈은 중간합계 4언더파 212타를 적어내 재미교포 한승수(32) 등과 공동 65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대회 우승자에겐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출전권이 주어지는데, 안병훈은 공동 선두 이언 폴터(잉글랜드), 보 호슬러(미국·이상 14언더파 202타)에게 10타 뒤지면서 3년 연속 마스터스 출전 도전이 쉽지 않게 됐다.

이날 10번 홀에서 출발한 안병훈은 11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에서 3m 정도에 떨어뜨려 버디를 낚은 것을 시작으로 3개 홀 연속 버디 행진을 펼쳤으나 이후 7번 홀(파3)까지 보기만 3개 나와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8번 홀(파5) 버디로 타수를 줄인 것에 만족해야 했다.

3라운드 2번 홀 티샷하는 폴터[AP=연합뉴스]

3라운드 2번 홀 티샷하는 폴터[AP=연합뉴스]

신예 호슬러가 3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중간합계 14언더파 202타로 리더보드 맨 위를 지켰으나 베테랑 폴터가 이날 버디만 7개를 뽑아내는 맹타를 휘두르며 공동 선두를 꿰차 치열한 우승 경쟁을 예고했다.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 등 4명이 두 타 차 공동 3위(12언더파 204타)에 자리했다.

이미 마스터스 출전을 확정하고 경기 감각 조율에 나선 선수 중에는 헨리크 스텐손(스웨덴)과 맷 쿠처(미국)가 공동 7위(11언더파 205타)로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조던 스피스(미국)는 공동 13위(10언더파 206타)에 올랐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