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국경 넘은 베네수엘라 여성들 힘겨운 생존 투쟁

가족 생계 위해 성매매 나서…성병 확산 가능성 우려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극심한 혼란과 경제난을 피해 브라질 국경을 넘은 베네수엘라 주민들이 생존을 위해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다.

3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북부 호라이마 주의 주도(州都)인 보아 비스타 시에 체류 중인 베네수엘라 주민들은 현지 구호단체의 도움에도 열악한 환경 속에서 어렵게 생계를 이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북부 보아 비스타 시에 체류 중인 베네수엘라 여성들이 생계를 위해 성매매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 북부 보아 비스타 시에 체류 중인 베네수엘라 여성들이 생계를 위해 성매매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특히 일자리를 찾기 어려운 여성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성매매 행위에 나서면서 브라질 당국이 고심하고 있다.

굶주림을 해결하기 위해 성매매에 나선 여성들을 무조건 단속하기도 쉽지 않은 데다 대부분 공공보건 서비스 대상에서 제외돼 있어 성병 감염이 확산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보아 비스타 시 버스 터미널 근처에서 성매매하는 베네수엘라 여성들은 "가족들의 생계가 막막하고 마땅한 일자리를 찾을 수도 없어 거리로 나섰다"고 말했다.

성매매 행위 대가로 30∼40헤알을 받는다는 한 여성은 "이 돈을 모으면 아이들을 2∼3일간 먹일 수 있다"고 했다. 한화로 9천600∼1만2천800원 정도에 해당하는 돈이다.

브라질 당국이 제공한 구호시설에서 생활하는 베네수엘라 어린이들 [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 당국이 제공한 구호시설에서 생활하는 베네수엘라 어린이들 [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 정부와 종교단체 등이 제공하는 식료품을 배급받는 일은 주로 남성들 몫이다. 브라질 정부는 자격증 보유자를 중심으로 일자리를 만들어주겠다고 밝혔으나 이 혜택을 받는 베네수엘라 주민은 극소수다.

이 때문에 브라질 정부는 호라이마 주에 체류 중인 베네수엘라 주민들 가운데 일부를 다음 달부터 남동부 상파울루 시와 북부 마나우스 시로 분산 이주시킬 예정이다.

2년 이내 단기 체류하는 베네수엘라 주민들에게 영주 자격을 주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체류 허가에 필요한 서류를 간소화하고 사회보장 혜택을 최대한 제공하는 조치도 마련할 예정이다.

브라질 북부 보아 비스타 시내 산부인과에서 태어난 베네수엘라 아기 [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 북부 보아 비스타 시내 산부인과에서 태어난 베네수엘라 아기 [브라질 뉴스포털 UOL]

국경을 넘는 베네수엘라 주민들은 대부분 호라이마 주로 밀려들고 있다.

보아 비스타 시에는 베네수엘라인 4만여 명이 체류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는 시 전체 인구 33만 명의 10%를 넘는 규모다. 시 당국은 올해 상반기에 5만5천 명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보아 비스타 외에 브라질-베네수엘라 국경도시인 파카라이마에는 1만6천여 명의 베네수엘라인이 머물고 있다.

한편, 베네수엘라 주민이 늘어나면서 브라질 현지 주민들과 충돌도 벌어지고 있다.

보아 비스타 시로부터 57㎞ 떨어진 무카자이 시에서는 지난 18일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던 브라질 주민 1명과 베네수엘라 난민 1명이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

19일에는 브라질 주민 300여 명이 베네수엘라 주민 수용시설을 습격해 200여 명을 쫓아냈다.

파카라이마 시에서는 베네수엘라 주민의 입국에 반대하는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호라이마 주에서 활동하는 인권단체 관계자는 "베네수엘라 난민이 몰려든 도시의 치안은 매우 불안한 상태"라면서 외국인 혐오 범죄 확산 가능성을 우려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01 02: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