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프로야구는 시작'…LGU+, 킬러 콘텐츠에 힘 싣는다

송고시간2018-04-01 09:00

잠실에 체험부스 오픈…"무제한 요금제 가입자 9배 늘었다"

권영수 부회장 "5G 실체 있어야…차별화된 서비스 보여줄 것"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과 만난 허구연 야구 해설위원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과 만난 허구연 야구 해설위원

30일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허구연 야구해설위원과 잠실야구장에 설치된 U+프로야구 체험부스에서 서비스를 이용해보며 의견을 나누고 있다. 2018.4.1 [LG유플러스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LG유플러스[032640]가 핵심 동영상 콘텐츠인 'U+프로야구' 본격 마케팅에 나섰다. 이를 발판으로 차세대 통신 5G에서도 차별화 전략을 이어가겠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 30일 LG트윈스의 홈 개막 3연전에 맞춰 잠실야구장에 대규모 U+프로야구 체험부스를 열었다.

야구장 밖 중앙매표소 부근에 마련된 부스를 찾은 방문객들은 대형 LED 화면과 IPTV, 시연용 스마트폰을 통해 '포지션별 영상' '상대 전적 비교' '득점장면 다시보기' 'TV로 크게 보기' 등 U+프로야구 애플리케이션의 4대 핵심기능을 체험했다.

이날 부스를 찾은 권영수 부회장은 취재진에 "U+프로야구는 유플러스만 할 수 있는 서비스"라며 "우리는 망 케파(역량)에 여유가 있지만, SK텔레콤은 케파가 많이 차서 쉽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또한 현장서 만난 개발팀 직원들에게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혜택을 마음껏 누릴 수 있도록 연내 다양한 킬러 콘텐츠를 꾸준히 선보여 고객들이 자부심을 느끼게 할 것"이라며 "U+프로야구로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5G에서도 차별화된 서비스를 발굴해 시장 경쟁의 판을 바꾸자"고 강조했다.

U+프로야구 앱 개발에 고문으로 참여한 허구연 MBC 해설위원도 체험부스를 찾았다.

허 위원은 "U+프로야구 앱을 켜두고 경기 해설에 참고한다. 타 구장 득점장면도 볼 수 있고 지금 나온 타자와 투수의 상대 전적 데이터도 화면에 바로 떠 따로 자료를 찾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U+프로야구는 시작'…LGU+, 킬러 콘텐츠에 힘 싣는다 - 3

이날 LG트윈스와 기아타이거즈의 경기는 일찌감치 입장권이 매진돼 티켓을 구하지 못한 고객들이 경기관람을 위해 체험부스로 몰리기도 했다.

실제로 경기장에서 앱을 사용해보니 TV 중계 화면과 U+프로야구 독점 영상, 실제 경기 3개를 비교해서 보는 재미가 있었다. 원거리에서 잘 보이지 않는 선수 표정부터 상대 전적 정보까지 한눈에 확인이 가능했다.

하지만 이용자가 많은 탓인지 실제 경기보다 길게는 30초가량 지연이 발생했다. 네이버로 본 TV 중계 화면도 마찬가지로 지연이 발생해 앱 자체의 문제보다는 현장 트래픽의 문제로 추정됐다.

U+프로야구 앱은 작년 시즌에 첫선을 보인 후 6개월 만에 1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는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업데이트 버전을 선보였고, 새 버전은 개막 첫 주말인 지난달 24∼25일 이용자 10만명을 돌파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U+프로야구 효과에 힘입어 자발적으로 8만8천원대 무제한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이 작년 4분기보다 9배 늘었다"고 전했다.

'U+프로야구는 시작'…LGU+, 킬러 콘텐츠에 힘 싣는다 - 1

LG유플러스는 체험부스 외에 사회인 야구대회, 스크린야구업체와 공동 마케팅 등을 통해 U+프로야구를 적극적으로 알릴 방침이다. 이를 통해 올해 누적 다운로드 200만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다음 달 중순에는 다른 스포츠를 이용한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내년 상용화를 앞둔 5G와 관련해 LG유플러스는 대규모 홍보 캠페인보다는 실질적인 서비스 위주로 간다는 전략이다.

권 부회장은 "개인적으로 (보여주기식) 캠페인을 싫어한다"며 "고객이 원하는 것을 위주로 실질적으로 수익이 되는 걸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5G는 실체가 있어야 한다. 자율주행차나 홀로그램은 아직 먼 얘기 같다"며 "실질적으로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