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 대통령 관련 직함' 허용은 어디까지?…민주, 경선 문구 고심

송고시간2018-04-01 06:00

캠프 직함은 제외…공식직함 '문재인' 들어가는 靑 경력은 허용

'문재인 정부' 인정 여부 고민…시도당에도 '가이드라인' 제시 예정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6·13 지방선거' 경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 및 관련 직함 때문에 때아닌 '고민'에 빠졌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70% 안팎의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예비후보들이 앞다퉈 '문재인 마케팅'에 나서자 경선 시 후보 경력을 어디까지 허용할지에 관해 사전 교통정리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예비후보들은 문 대통령과 연관된 경력을 폭넓게 인정해주길 바라고 있지만, 당 지도부는 지나친 '문재인 브랜드' 남발이 당원과 국민의 판단에 혼선을 초래할 수 있다는 판단하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1일 민주당에 따르면 경선을 치르는 후보들은 권리당원의 ARS 투표(50%)와 안심번호 여론조사(50%)에 사용될 소개 문구를 당에 제출해야 한다.

제한된 자수의 문구에는 자신의 경력 등을 소개할 수 있다.

여기서 관건은 예비후보들이 이 한정된 문구를 통해 자신을 최대한 홍보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렇다 보니 대다수 예비후보가 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과 당내 다수를 점한 '친문'(친문재인)계를 의식해 문 대통령과의 '인연'을 강조하는 문구를 선호하고 있다.

당내에선 후보 소개 문구에 문 대통령의 이름 석 자가 들어갈 경우 지지율이 10∼12%포인트 정도 상승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 [연합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연합 자료사진]

이런 상황에서 광역자치단체장 경선을 관리하는 중앙당은 후보의 기재 경력에 '문재인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 등 캠프 조직의 직함은 허용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세웠다.

되도록 많은 사람을 참여시켜야 하는 선거 캠페인의 특성상 캠프 직함을 모두 허용할 경우 정작 후보의 이름은 사라지고 문 대통령의 이름만 난립하게 된다는 우려에서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 비서관실 전 행정관'처럼 공식 직함에 문 대통령의 이름이 포함될 경우에는 이를 인정하기로 잠정 결정했다.

다만 현재 당의 고민은 직함에 '문재인 정부'라는 표현을 허용할지 여부다.

정부 관련 직함은 '공식성'을 띄긴 하지만, 대통령과 실제 인연이 없는 정부 관료 출신 후보들까지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공정성 시비가 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가 당의 비공식 관련 문의에 대해 "'문재인 정부'를 정부의 공식 명칭으로 밝힌 적이 없다"고 답변함에 따라 이 표현을 인정하지 않는 쪽으로 결론이 날 가능성이 제기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지나치게 '문재인' 브랜드를 배제할 필요는 없지 않으냐는 의견도 나온다.

중앙당은 일단 광역자치단체장 경선에서의 원칙을 정한 뒤 기초단체장·의원 및 광역의원 경선을 관리하는 각 시·도당에도 관련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시도별로 기준을 제각각 만들면 후보 간 유불리가 달라져 마찰이 생길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실제 경선에 앞서 후보심사 과정에서 실시하는 '후보 적합도' 조사의 경우 일부 시도는 자수 제한만 둔 반면 다른 시도에서는 선대위·캠프 직함은 배제하는 등 서로 다른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총선 등 이전 선거에서 적용한 방식을 준용한다는 원칙 아래에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할 것"이라며 "전국에 같은 기준이 적용될 수 있도록 각 시·도당에도 가이드라인을 내려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모습 [연합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모습 [연합 자료사진]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