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민의 술' 소주 작년 36억병 팔렸다…'한때 열풍' 막걸리 주춤

송고시간2018-04-01 08:12

소주 내수 130만9천㎘…1인당 연간 87병, 하루 2.1잔 마신 셈

막걸리 내수·수출량 6년 연속 내리막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서민의 술'인 소주 소비가 작년에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주와 막걸리
소주와 막걸리

[촬영 반종빈]

한때 열풍이던 막걸리 소비는 6년째 뒷걸음질이다.

1일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소주 내수량은 130만9천㎘로 1년 전보다 0.5% 증가했다.

소주 한 병 용량(360㎖)으로 환산해보면 지난해 36억3천600만병 판매된 셈이다.

소주 한 잔의 용량은 50㎖다. 통상 소주 한 잔을 가득 채우지 않는 점을 고려해 한 잔을 40㎖로 잡고 환산해보면 총 327억2천800만잔을 마셨다는 계산이 나온다.

작년 주민등록인구 중 20세 이상 4천204만명을 대입해보면, 1명이 87병 혹은 779잔을 마셨다고 볼 수 있다. 하루 평균 2.1잔을 마신 셈이다.

소주 소비는 매년 들쑥날쑥하지만 대체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2011년 116만㎘였던 소주 내수량은 2012년 121만㎘로 4.1% 증가했다.

하지만 2013년 116만㎘로 4.0% 감소했다가, 2014년 126만㎘로 8.6% 증가했다. 이후 2016년(-2.8%)을 제외하고는 소비량이 계속 증가했다.

반면 막걸리 소비량은 6년째 감소세다.

작년 탁주(막걸리) 내수량은 32만㎘로 1년 전보다 2.7% 감소했다.

2008년까지 막걸리 내수량은 13만㎘선에 머물렀으나 갑자기 주목을 받으며 2009년 53.0%, 2010년 78.5% 등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2011년 41만㎘로 정점을 찍고서는 계속 감소해 30만㎘ 초반대로 주저앉았다.

막걸리 수출도 반짝 크게 늘어났다가 줄고 있다.

막걸리 수출량은 2011년 4만㎘로 1년 전보다 무려 132.7%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9천㎘로 6년 전에 비해 5분의 1로 쪼그라들었다.

[표] 막걸리·소주 내수량

연도 탁주 (㎘) 소주 (㎘)
내수량 전년 대비 증감률(%) 내수량 전년 대비 증감률(%)
2017 322,547 -2.7 1,309,152 0.5
2016 331,328 -4.0 1,303,251 -2.8
2015 345,256 -5.6 1,340,990 6.3
2014 365,893 -1.6 1,261,264 8.6
2013 371,765 -5.5 1,161,878 -4.0
2012 393,354 -3.6 1,209,876 4.1
2011 408,248 10.2 1,162,628 0.1
2010 370,469 78.5 1,161,767 0.0

※ 자료 : 통계청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