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제관료 재산해부] 경제관료 순자산, 일반 국민의 6배

송고시간2018-04-01 06:01

소득 하위 20%에 비해선 15배…청와대 10.6배로 '압도적'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문재인 정부 경제 고위관료의 순자산(자산-부채) 규모가 일반 국민의 5.6배에 달한다.

소득 하위 20%와 비교하면 순자산 격차는 14.9배나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고위직 재산공개(PG)
정부 고위직 재산공개(PG)

[제작 이태호, 조혜인] 사진합성, 일러스트

1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2018년도 정기재산변동사항 공개목록'을 분석해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

분석 대상은 이번 공개목록에 이름을 올린 청와대 경제 관련 관료(10명)와 기획재정부(13명)·국토교통부(29명)·산업통상자원부(34명)·중소벤처기업부(9명)·금융위원회(13명)·국세청(5명) 관료 등 총 113명이다.

이들 113명은 평균 자산 21억2천479만7천원, 부채 3억8천212만2천원으로 순자산은 17억4천267만6천원으로 집계됐다.

일반 국민과 비교하면 자산은 5.6배, 부채는 5.4배, 순자산은 5.6배에 달한다.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를 보면 작년 가구당 자산은 3억8천164만원, 부채는 7천22만원, 순자산은 3억1천142만원이었다.

청와대 경제관료들과 비교하면 격차가 훨씬 컸다.

이들은 평균 자산 34억5천819만5천원, 부채 1억5천787만8천원으로 순자산은 33억31만7천원이었다.

일반 국민과 격차는 자산 9.1배, 부채 2.2배, 순자산 10.6배였다.

순자산 격차가 기재부 4.7배, 국토부 4.9배, 산업부 5.5배, 중기부 3.4배, 국세청 5.2배 등이었다.

분석 대상 경제관료들은 순자산이 소득 하위 20%(소득 1분위)의 14.9배에 달했다. 자산은 16.3배, 부채 28배였다.

고위 경제관료는 소득 상위 20%(소득 5분위) 보다도 순자산이 훨씬 많았다. 자산은 2.5배, 부채는 2.4배, 순자산은 2.6배 많았다.

이와같이 자산 규모로 최상위권인 경제관료들이 국민 생활에 밀접한 세금·부동산·고용 등 경제 정책을 입안할 때 일반 국민들의 사정을 섬세하게 살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