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인 매수 1위 '셀트리온'에 외국인 1조4천억원 매도폭탄

송고시간2018-04-01 06:09

개인 매수 1위 '셀트리온'에 외국인 1조4천억원 매도폭탄 - 1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지난달 증시에서 개미들이 또다시 눈물을 삼켰다. 개인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산 종목들은 맥없이 떨어졌고, 많이 팔아치운 종목은 쑥쑥 오르는 현상이 계속됐다.

특히 개인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셀트리온은 외국인의 1조4천억원 규모 매도폭탄을 맞아 한 달간 두 자릿수 하락률을 기록했다.

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달 개인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가장 많이 사들인 10개 종목의 평균 상승률은 -3.00%였다. 이는 코스피(0.76%)나 코스닥(1.64%) 월간 상승률에 못 미친다.

◇ 3월 개인 순매수·순매도 상위 10종목 수익률(단위: 억원)

종목 순매수 상승률 종목 순매수 상승률
셀트리온 5,306 -12.32% SK하이닉스 -5,621 5.86%
현대로보틱스 3,787 -1.36% LG전자 -2,603 9.61%
셀트리온헬스케어* 3,429 -10.95% 삼성전기 -2,410 13.93%
LG디스플레이 2,249 -12.40% 삼성SDI -2,255 12.57%
POSCO 1,895 -9.96% 신라젠* -2,094 4.49%
NAVER 1,841 -1.37% 카카오 -1,943 3.13%
현대차 1,755 -11.15% 아모레퍼시픽 -1,399 12.61%
SK텔레콤 1,480 -2.71% 삼성바이오로직스 -1,380 8.22%
신한지주 1,439 -3.59% 엔씨소프트 -1,207 12.00%
현대엘리베이터 1,363 35.78% 삼성에스디에스 -1,048 7.35%
평균 -3.00% 8.98%

(자료: 에프앤가이드 제공. *:코스닥 종목)

개인이 5천306억원어치를 쓸어담아 지난달 개인 순매수 규모 1위인 셀트리온은 1개월 전보다 12.32% 하락했다.

또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대장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개인이 3천429억원어치를 순매수해 개인 순매수 규모 2위에 올랐지만, 한 달 동안 주가가 10.95% 떨어졌다.

이 기간 외국인이 셀트리온을 1조4천379억원어치나 팔아치워 주가를 내리눌렀다. 셀트리온헬스케어(3천667억원)까지 합쳐 두 종목을 외국인이 한 달 동안 내다판 규모는 1조8천억원에 달했다.

기관(9천28억원)도 개인과 함께 셀트리온을 대규모 순매수했지만, 주가 하락을 막지 못했다.

2월부터 꾸준하게 상승한 셀트리온이 지난달 초 장중 39만2천원까지 치솟자 차익 시현 압박이 강해졌고, 네이처셀·차바이오텍 등이 급락하자 주요 바이오 종목에 대한 투자 심리가 약해진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밖에 현대로보틱스(-1.36%), LG디스플레이(-12.40%), 포스코(-9.96%), NAVER(-1.37%), 현대차(-11.15%) 등 개인 순매수 상위 종목이 대부분 주가 하락으로 개인투자자들의 속을 긁었다.

개인 순매수 규모 10위(1천363억원)인 현대엘리베이터가 35.78% 상승한 것이 유일한 위안이었다.

반면 개인이 가장 많이 판 10개 종목은 최근 조정장세에서도 준수한 수익률을 올렸다.

개인 순매도 규모 1위인 SK하이닉스(5천621억원)는 5.86% 올랐고, LG전자(9.61%), 삼성전기(13.93%), 삼성SDI(12.57%), 신라젠(4.49%), 카카오(3.13%) 등 상위 10개가 모두 상승세를 보였다.

이와 달리 외국인과 기관의 투자 성적표는 딴판이었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SK하이닉스(6천427억원), 삼성전자(2천113억원), 카카오(1천928억원) 등 10개 종목은 평균 6.12% 상승했다.

가장 많이 팔아치운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SK텔레콤(1천663억원) 등 종목은 평균 1.52% 하락했다.

기관 역시 셀트리온, LG전자(1천890억원), 아모레퍼시픽(1천636억원) 등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이 평균 5.63% 올랐고, 삼성전자(2천575억원), NAVER(1천731억원) 등 순매도 상위 10개 종목은 4.85% 내렸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