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위 경제관료 순자산 증가 일반가구의 8.6배 달해

송고시간2018-04-01 06:01

文정부 경제정책 '소득주도 성장' 타깃 소득1분위 가구에 비해선 10배


文정부 경제정책 '소득주도 성장' 타깃 소득1분위 가구에 비해선 10배

(세종=연합뉴스) 정책팀 = 고위 경제관료들의 순자산이 지난 1년새 일반가구의 8.6배 수준으로 불었다.

소득 주도 성장(PG)
소득 주도 성장(PG)

[제작 이태호, 최자윤, 조혜인] 사진합성, 일러스트

1일 주요 경제부처 고위공직자 113명의 지난해 재산변동 신고내역을 분석한 결과 순자산은 1억471만원 증가했다.

분석대상에는 대통령비서실 소속 장하성 정책실장과 홍장표 경제수석비서관, 김수현 사회수석비서관, 반장식 일자리수석비서관, 김현철 경제보좌관, 차영환 경제정책비서관 등 10명이 포함됐다.

또 기획재정부 13명, 산업통상자원부 34명, 국토교통부 29명, 중소벤처기업부 9명, 금융위원회 13명, 국세청 5명 등 모두 113명이다.

고위 경제관료 평균 자산은 작년 말 기준 21억2천480만원, 부채는 3억8천212만원이다. 자산에서 부채를 뺀 순자산은 17억4천268만원이다.

종전 신고 때 보다 자산은 1억2천780만원, 부채는 2천309만원 각각 늘었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4급 이상 공직자는 매해 연말 기준 1년간 재산변동내역을 이듬해 2월말까지 신고해야 한다. 이 중 행정부 소속 장·차관 등 정무직과 고위공무원단 가등급의 신고내역은 공개한다.

다만, 지난해 처음 공개대상자가 된 경우 종전 신고액 대비 연말까지 변동내역을 신고하게 돼 있다.

최저생계비 못 버는 빈곤층 심각(PG)
최저생계비 못 버는 빈곤층 심각(PG)

[제작 이태호]

고위 경제관료의 순자산 증가액은 국민 평균에 견줘 8.6배 많았다. 평균 자산은 5.6배, 부채는 5.4배, 순자산은 5.6배나 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우리나라 가계의 평균 자산은 3억8천164만원, 부채는 7천22만원으로, 순자산은 3억1천142만원이다.

전년보다 자산은 1천527만원, 부채는 303만원 늘어, 순자산은 1천224만원 증가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의 핵심 타깃인 우리나라 소득 하위 20%(1분위) 가계의 순자산 증가액 1천38만원에 비하면 순자산이 무려 10배 더 많이 늘었다.

지난해 5월 출범한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인 제이노믹스 핵심은 소득주도 성장이다. 대기업 중심의 성장에 따른 낙수효과를 기대하기보다는 국민의 가처분소득을 늘리고, 양질의 일자리를 확대해 경제성장을 하겠다는 것이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