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짜 풀리나"…롯데·면세점·관광업계 '사드 훈풍' 기대 확산

송고시간2018-04-01 07:30

"단체관광·롯데, 조기에 가시적 성과" 중국 양제츠 발언에 고무

일각선 "기대 좌절된 경험 있어 좀 더 지켜봐야" 신중론도

"다른 변수에 영향받을 수 있고 해제돼도 정상화에 시간 걸려"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한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 중단을 시사하는 발언을 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관련 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3월부터 시작돼 1년 넘게 지속된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롯데그룹과 면세점, 관광업계는 지금까지 수조원에 달하는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된다.

양 위원은 지난달 30일 오후 청와대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중국의 단체관광 정상화와 롯데마트의 원활한 매각절차 진행, 선양 롯데월드 프로젝트 재개,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 문제 등에 대해 "중국은 문 대통령의 관심사항을 매우 중요시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관련 사항은 이른 시일 내 가시적 성과를 보게 될 것"이라며 "대통령께서는 이를 믿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사드 부지를 제공했다는 이유로 중국 사드 보복의 표적이 된 롯데그룹은 중국 롯데마트 영업손실과 선양(瀋陽) 롯데타운 건설 프로젝트 중단, 면세점 매출 감소 등을 합쳐 2조원이 넘는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롯데 관계자는 1일 "그동안 정부가 중국을 설득하기 위해 들인 노력의 성과가 이제야 나타나는 것 같다"며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사드 보복이 풀릴 것이라는) 기대감이 큰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감소로 큰 피해를 본 면세점 업계도 사드 보복이 중단될 가능성에 기대감을 보이면서도 실제로 중단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한 입장이다.

그동안 한중 정상회담과 한중 경제장관회의 등 사드 보복이 풀릴 수 있는 결정적 계기가 수차례 있었지만 그때마다 장밋빛 기대가 허망하게 좌절됐던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업계 1위인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일단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실제로 풀릴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하지 않겠느냐"면서 "전례로 봤을 때 중국 정부가 이런저런 단서를 단다든지 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섣불리 낙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면세점 업계는 특히 중국 정부가 사드 보복을 중단하더라도 그동안 폐지했거나 축소한 항공편과 한국행 여행상품을 이전과 같은 규모로 복원해 단체관광이 정상화되려면 3∼6개월 정도의 시일이 걸리기 때문에 당장 상황이 나아지기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유커 감소의 직격탄을 맞은 여행업계와 호텔업계도 중국의 전향적 태도에 기대감을 나타내면서도 그동안 '말 따로 행동 따로'였던 경험이 있는 만큼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관광업계 관계자는 "사드 문제가 다른 외교적 문제는 물론 한국과 중국 이외의 다른 나라들과도 얽혀져 있는 듯해 신중한 전망이 필요하다"면서도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가 한 발언이어서 중국의 후속 조치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제츠 시진핑 주석 특별대표와 악수하는 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제츠 시진핑 주석 특별대표와 악수하는 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