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금리가 독 됐나…가계 이자소득 22년 만에 최소

송고시간2018-04-01 09:21

대출이자 지출, 예금이자 소득보다 많았다…이자 수지 2년 연속 적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저금리 영향으로 지난해 가계 이자소득이 22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가계가 낸 대출이자가 예금 등으로 받은 이자를 넘어서며 이자 수지(이자소득-이자지출)가 2년 연속 적자를 냈다.

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가계에 봉사하는 비영리단체 포함) 이자소득은 30조5천795억원이었다.

가계 이자소득은 1년 전보다 2.2% 줄어들며 1995년(29조7천340억원) 이후 최소를 기록했다.

반면 가계 이자지출은 8.6% 증가한 34조4천654억원이었다.

이자 수지는 3조8천859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이자 수지는 2016년 사상 처음으로 적자(-4천777억원)를 낸 데 이어 2년 연속 적자 행진했다.

적자 폭은 전년보다 늘었다.

이자 수지는 1975년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증가세를 보여왔다.

2000년엔 20조4천130억원으로 사상 최대 흑자를 냈지만 2005년엔 5조8천503억원으로 급감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며 이자수지 흑자는 2조원대로 내려앉았다. 2015년에 1조596억원으로 줄어든 데 이어 2016년엔 적자 전환했다.

2014년 이후 한은 기준금리가 5차례 인하되는 등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예·적금으로 얻을 수 있는 이자가 줄어든 탓으로 해석된다.

지난해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신규취급액 기준) 가중평균 금리는 연 1.56%로 사상 두 번째로 낮았다.

가계대출 이자도 하락했지만 대출 규모가 크게 늘어나며 금리 하락분을 상쇄한 것으로 보인다. 가계신용은 작년 말 1천451조원으로 전년 대비 8.1% 급증했다.

이에 더해 지난해 증시 호황으로 가계들이 예·적금 외에 다른 투자자산을 늘린 점도 이자소득 감소에 이은 이자 수지 적자 확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이자 수지 악화는 가계 소비 여력을 위축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키운다.

이자소득이 줄어서 소득이 축소되는데 이자지출은 늘어나니 실제 쓸 돈이 줄어들 수 있어서다.

특히 예·적금 이외 재테크 수단을 잘 모르는 고령층이나 취약계층일수록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김완중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자산분석팀장은 "금리하락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며 "부동산이나 주식시장 쪽으로 자금이 많이 흘러들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금리 인상 기대 때문에 금리가 낮은 단기 예적금 위주로 가입하는 경향도 있다"고 덧붙였다.

[표] 최근 10년간 가계 이자소득·지출(단위 : 10억원)

연도 이자지출(A) 이자소득(B) 이자 수지(A-B)
2008 43,271.6 45,328.4 2,056.8
2009 45,862.3 48,323.3 2,461.0
2010 44,648.4 48,733.7 4,085.3
2011 48,345.4 50,970.8 2,625.4
2012 46,769.5 48,894.7 2,125.2
2013 42,851.5 44,479.1 1,627.6
2014 38,377.8 39,976.0 1,598.2
2015 37,112.1 38,171.7 1,059.6
2016 31,745.2 31,267.5 -477.7
2017 34,465.4 30,579.5 -3,885.9

※ 자료 : 한국은행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