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뇌염바이러스 치료제 나오나…콧속 전달경로 발견

송고시간2018-04-01 12:00

국내외 연구팀, 치료제 개발 가능성 열어

뇌염바이러스 감염과 치료에 의한 적응면역 생성 과정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뇌염바이러스 감염과 치료에 의한 적응면역 생성 과정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이상경 한양대 교수 연구팀과 쿠마 예일대 의대 교수 연구팀이 '비강(코)-뇌' 전달경로를 통해 뇌염바이러스를 치료하는 물질을 발견했다고 1일 밝혔다.

웨스트나일 바이러스, 일본뇌염 바이러스, 지카 바이러스 등은 뇌 감염을 일으킨다.

뇌막염이나 뇌염을 유발하는 건데, 면역계가 약한 유아나 노인의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그러나 현재 뚜렷한 치료제는 없는 상태다.

혈액을 통해 약물을 넣으려 해도 혈액-뇌 장벽(Blood Brain Barrier·BBB) 때문에 필요한 곳에 미치지 못한다.

연구팀은 뇌염을 일으킨 동물(쥐)에게 뇌염바이러스 발현을 억제하는 물질(small interfering RNA·siRNA)을 투입했다.

혈액이 아닌 비강을 통해 약물을 뇌에 전달하자 뚜렷한 치료 효과가 관찰됐다.

아울러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반응도 형성됐다.

2차 감염이 있어도 추가적인 치료제 투여 없이 자연 치유할 수 있다는 뜻이다.

마우스 위치교정장치를 사용한 비강-뇌 약물전달 실험 모습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마우스 위치교정장치를 사용한 비강-뇌 약물전달 실험 모습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비강-뇌 약물전달 실험에는 연구팀이 자체 개발한 위치교정장치가 사용됐다.

쥐들의 머리를 자연스럽게 아래로 향하게 만드는 틀인데, 약물을 뇌로 쉽게 전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우리나라 특허 등록이 돼 있고, 국제 특허도 출원했다.

이상경 교수는 "뇌염바이러스에 대한 치료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영장류 실험을 통해 머리 위치나 약물 전달장치를 최적화하는 한편 최종적으로 임상에 적용할 수 있는 뇌 특이적 약물전달 방법을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 등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30일 셀 호스트&마이크로브 온라인판에 실렸다. 4월호 표지 논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