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건설현장 600곳, 4월부터 두달간 불시 안전감독

송고시간2018-04-01 12:00

추락사고 예방을 위한 나쁜 사례
추락사고 예방을 위한 나쁜 사례

[고용노동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고용노동부는 건설업 추락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4월부터 두 달 간 전국의 위험현장 600곳을 대상으로 불시 감독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고용부는 감독시 작업발판, 안전난간, 안전방망, 개구부 덮개 설치 등 추락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시설과 보호구(안전모·안전대) 지급·착용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위반 사업장에 대해서는 작업을 중지시키고 필요시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감독을 실시하기 전에는 추락재해 예방수칙, 자체점검표 등을 보급해 사업장이 자체적으로 안전 관리에 나설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2015년부터 2017년 11월까지 건설현장의 사고 사망재해자 1천394명 중 추락 사망자는 784명(56.2%)에 달한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