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석유공사노조·시민단체, '자원외교비리' 최경환 전 장관 고발

"석유공사 하베스트 부실 인수 지시·승인"…손해배상 국민소송도 제기
"이명박 전 대통령, 하베스트 인수 '모르쇠' 일관…강력한 검찰 수사 있어야"
최경환 전 지식경제부 장관
최경환 전 지식경제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한국석유공사 노조와 시민단체가 이명박 정부의 대표적 자원외교 비리로 꼽히는 캐나다 석유회사 하베스트 인수와 관련해 최경환 전 지식경제부 장관을 검찰에 고발한다.

참여연대·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등 9대 단체로 구성된 'MB자원외교 진상규명 국민모임'과 석유공사노조는 3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 전 장관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상 배임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 전 장관에 대해 "석유개발 사업 업무를 지도·감독할 의무가 있는데도 하베스트 부실 인수를 지시 또는 승인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 전 장관과 강영원 전 한국석유공사 사장을 상대로 손해배상 국민소송도 제기했다.

이들은 "최 전 장관은 보고를 통해 위험을 파악했음에도 인수를 지시했고, 강 전 사장은 손실 가능성을 예측했으면서도 이사회에 허위 보고를 했다"며 "이들이 국민의 기업인 한국석유공사에 5천513억원에 달하는 천문학적 손실을 끼쳤고 이는 국민들에게 고스란히 전가되고 있다"고 소송 제기 이유를 밝혔다.

이어 당사자인 한국석유공사에 이 소송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인수 당시 하베스트의 가치를 부풀린 자문보고서를 작성한 메릴린치의 서울지사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의 아들이었다고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 전 대통령이 정권 차원에서 자원외교로 브랜드화한 사업을 통해 자원 공기업의 해외자원개발을 진두지휘한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인데도 이 전 대통령은 하베스트 인수와 관련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강력한 검찰 수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자원외교비리 즉각 수사!'
'자원외교비리 즉각 수사!'(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3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열린 '이명박 정부 하베스트 인수비리 책임규명 촉구 및 손해배상 청구 국민소송 기자회견'에서 한국석유공사 노동조합,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 관계자들이 자원외교비리 관련 수사 등을 촉구하고 있다. pdj6635@yna.co.kr
'자원외교비리 책임 규명!'
'자원외교비리 책임 규명!'(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3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열린 '이명박 정부 하베스트 인수비리 책임규명 촉구 및 손해배상 청구 국민소송 기자회견'에서 한국석유공사 노동조합,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 관계자들이 자원외교비리 관련 수사 등을 촉구하고 있다. pdj6635@yna.co.kr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3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