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에 빠진 한국인…일본 방문 해외관광객에서 중국 제치고 1위

송고시간2018-04-01 07:00

"사드보복에 중국 대신 일본여행 가속"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한국인이 올해들어 일본을 가장 많이 방문한 해외 관광객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일본 방문 해외 관광객 1위였던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도 제쳤다.

1일 일본정부관광국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2월까지 일본을 찾은 한국인은 151만2천100명으로 작년 동기의 122만5천160명보다 23.4% 늘어났다.

이는 유커(134만8천700명)보다 많은 것으로 이 기간 일본을 방문한 해외 관광객 중 최다 규모다.

지난해에는 중국인(735만5천800명)이 일본을 찾은 해외 관광객 1위였다.

같은 해 일본을 찾은 한국인은 714만200명으로 전년(509만302명)보다 40.3% 증가했지만, 중국에 뒤졌다.

우리나라 관광객들의 발길이 일본으로 줄을 잇고 있는 것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한반도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경제보복 탓에 한국인들이 중국 대신 일본에 많이 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일본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에게 비자 발급을 완화해주고 면세혜택을 주고 있는 점도 한국인이 일본을 많이 방문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국내 관광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금한령(禁韓令)이 시행되기 전인 지난해 3월까지만 해도 중국은 한국인들이 즐겨 찾는 관광지였다"며 "그렇지만 이후에는 일부 중국인 사이에서 반한감정이 퍼졌고 반작용으로 우리나라 국민이 중국 대신 일본을 많이 방문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사드보복이 풀리지 않는다면 우리나라 사람들의 일본 관광 '붐'은 가속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일본관광에 빠진 한국인(CG)
일본관광에 빠진 한국인(CG)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