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3차 정상회담' 아닌 '2018정상회담'

조명균 통일장관 "정상회담에는 차수 붙이지 않는다"
남북 공동보도문 교환
남북 공동보도문 교환(파주=연합뉴스)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고위급 회담에 참석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북측 대표인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회담을 마친 후 공동보도문을 서로 교환하고 악수하고 있다. 2018.3.29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정부가 다음달 27일 판문점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의 공식 명칭을 '2018 남북정상회담'으로 확정했다.

2000년과 2007년에 이어 세 번째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3차 남북정상회담'으로 부르기도 했으나 정상회담 일정과 함께 공식명칭도 확정한 것으로 보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정상회담의 경우 차수(次數)를 붙이지 않는다"며 "그런 사항을 감안해 올해(2018년) 열리는 정상회담으로 네이밍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날 발표된 남북고위급회담 공동보도문에도 남북정상회담 명칭이 '2018 남북정상회담'으로 표기됐다.

지난 6일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으로 북한에 다녀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방북 결과를 발표할 때는 "남과 북은 4월 말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2007년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앞두고도 청와대와 정부는 '2차 남북정상회담'과 혼용하다가 '2007년 남북정상회담'을 공식 명칭으로 채택했다.

이에 따라 영문 명칭도 '2007 South-North Korean Summit'이었다.

당시 청와대는 '2차 남북정상회담'이라는 표현은 우리 정부가 남북정상회담의 정례화를 지향하기 때문에 차수를 넣는 게 좋겠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그러나 외교 관례상 정상회담에는 차수를 붙이지 않는 만큼 '2007년 남북정상회담'이 합당하다고 보고 이를 공식 명칭으로 확정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3차'라는 표현을 쓰지 않기로 한 것은 이번 회담이 2000년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를 뛰어넘는 비약적 성과를 거두는 회담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담은 결정이라는 해석도 내놓는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29 17: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