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18 남북정상회담' 4월 27일 개최…고위급회담서 합의(종합2보)

공동보도문 채택…내달 4일 '의전·경호·보도 실무회담' 개최
의제는 '비핵화·평화정착·남북관계 발전'…조명균 "필요시 후속 고위급회담"
남북정상회담 4월 27일 개최 (PG)
남북정상회담 4월 27일 개최 (PG)[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판문점·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이정진 백나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정상회담 날짜가 4월 27일로 확정됐다.

남북은 29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2018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열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3개항의 합의가 담긴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남북은 이달 초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 방북을 통해 4월 말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바 있는데, 이번에 구체적인 날짜가 정해진 것이다.

회담결과 설명하는 조명균 통일장관
회담결과 설명하는 조명균 통일장관(파주=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가운데)을 비롯한 남북고위급회담 대표단이 29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회담 결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남북정상회담은 2000년 6월 김대중 당시 대통령-김정일 국방위원장, 2007년 10월 노무현 당시 대통령-김정일 위원장 간에 열린 데 이어 3번째로, 11년 만이다.

남북은 이번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내달 4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의전, 경호, 보도 실무회담을 진행하기로 했으며, 통신 실무회담의 날짜와 장소는 추후 확정하기로 했다.

통신 실무회담에서는 남북 정상 간 핫라인 설치 문제가 논의된다.

고위급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회담 뒤 브리핑에서 핫라인 설치와 관련, "앞으로 통신 실무접촉을 통해서 그런 실무적인 사항들을 협의해나가자는 정도의 의견 교환이 있었다"고 말했다.

회담결과 설명하는 조명균 통일장관
회담결과 설명하는 조명균 통일장관(파주=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가운데)을 비롯한 남북고위급회담 대표단이 29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회담 결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는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 남북관계 진전 등이라고 조 장관은 전했다.

그는 "양측은 정상회담 의제 등과 관련해서 상호 충분히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필요하다면 4월 중 후속 고위급회담을 통해서 의제 문제를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남북은 기타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이날 회담에는 우리측에서 조명균 장관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대표단으로 나갔고,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김명일 조평통 부장 등이 참석했다.

transil@yna.co.kr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29 16: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