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도지사 되면 서울외곽순환道 이름부터 바꿀 것"

송고시간2018-03-28 11:52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이재명 전 경기 성남시장은 28일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라는 이름은 서울 중심의 사고"라며 "경기도지사가 되면 '경기순환도로'로 이름부터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북부 찾은 이재명
경기북부 찾은 이재명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28일 오전 경기도 의정부시 경기도북부청을 찾아 기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8.3.28
andphotodo@yna.co.kr

이 전 시장은 이날 의정부시에 있는 경기도북부청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한 뒤 "경기도는 서울의 변방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울은 이미 발전해 개발보다 관리해야 하는 도시"라며 "그런 측면에서 경기도가 오히려 무한한 발전 잠재력이 있어 대한민국의 중심에 설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분도론'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접근했다.

그는 "경기도를 현재 상태에서 남북으로 나누는 것이 북부 주민과 북부발전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를 검토해 봐야 한다"며 "지방재정 지원과 지방분권 등 정부 정책 개선이 필요한 상황에서 분도로 자칫 북부가 고립될 수 있다"고 염려했다.

이 전 시장은 "갈라놓고 보완하기보다는 미리 보완한 뒤 분도하는 것이 나을 수 있다"며 "분도를 공약하지 않는 것은 책임지지 못할 말은 하지 않는 원칙 때문"이라며 항간에 떠도는 분도 반대론을 일축했다.

더불어 민주당 내 경쟁자인 전해철 의원에 대한 당내 지지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상층 중심이 아닌 바닥 위주의 정치를 배웠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고 싶다"며 "정당도 대리인이고 의원들도 대리인인데 대리인의 대리인의 주장은 국민의 의견을 왜곡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전 시장은 "(전 의원) 지지를 선언한 의원들에게 일일이 전화하고 문자를 보내 이해한다고 했다"며 "마음을 얻어야 정치 아닌가, 몸을 뺏으면 진짜 마음을 줍니까, 몸을 뺏기면 마음이 떠난다"고 경선을 자신했다.

이 전 시장은 지난 27일 경기도지사 출마선언 이후 첫 일정으로 경기북부지역을 찾았으며 기자 간담회 이후 전통시장인 의정부 제일시장과 포천 석탄발전소를 둘러봤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