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체제 '베트남의 레이디 가가' 한때 억류…표현자유 논란

송고시간2018-03-28 11:21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핑크빛으로 물들인 머리 등 파격적인 의상과 발언으로 베트남의 '레이디 가가'로 불리는 팝가수 마이 코이(34)는 반체제 성향 때문에 베트남 당국의 '블랙리스트'에 올라있다.

그녀는 27일(현지시간) 해외 공연을 마치고 귀국하다가 공항에 억류되고 표현의 자유를 요구하는 노래가 담긴 신규앨범을 압수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산당 일당체제인 베트남이 작년부터 반체제 활동 단속을 강화하는 가운데 이런 일이 벌어지자 베트남의 인권 실태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다시 나온다.

베트남의 팝가수 마이 코이
베트남의 팝가수 마이 코이

[페이스북 캡처]

마이 코이는 유럽 공연을 마치고 이날 오전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이민국의 조사를 받았다.

마이 코이는 호주인 남편 벤저민 스완턴에게 곧바로 구금 사실을 문자 메시지로 알렸다. 그녀는 8시간가량 조사받고 풀려났다.

스완턴은 "이민국 직원들이 마이 코이의 유럽 체류 기간 활동에 관해 물었으며 그녀의 새 앨범 '반대'(Dissent)를 압수했다"고 영국 BBC 방송에 말했다.

이 앨범에는 공산당 지도자에게 일반 베트남 국민이 자유롭게 노래하고 발간하며 공유하고 여행할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하는 노래 '플리즈,서'(Please, Sir)가 첫 번째 타이틀 곡으로 들어있다.

2017년 11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는 마이 코이[페이스북 캡처]

2017년 11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는 마이 코이[페이스북 캡처]

마이 코이는 2016년 베트남의 일당정치에 변화를 일으키고 여성과 동성애자의 권익을 증진하겠다며 국회의원을 뽑는 총선 출마를 선언했지만, 당국의 후보자 심사 과정에서 탈락했다.

같은 해 베트남을 찾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만나기도 한 그녀는 작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마이 코이는 다른 반체제 인사처럼 해외여행이 금지되거나 구속되지는 않았지만, 베트남 당국의 요주의 감시대상이다. 베트남에서 콘서트를 열 때 당국의 단속을 피해 은밀히 장소와 시간을 정한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베트남에서 최소 129명이 반정부 활동 혐의로 구금된 것으로 추정한다. 베트남 정부는 불법 행위에 대한 정당한 법 집행이라며 인권 탄압 주장을 일축하고 있다.

필 로버트슨 HRW 아시아담당 부국장은 마이 코이의 구금 소식이 전해지자 트위터를 통해 "평화적인 표현과 연설·결사·집회에 대한 시민·정치적 권리 행사는 범죄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