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주' 이총리, 오후부터 모친 빈소에서 조문객 맞아

송고시간2018-03-26 16:53

7남매 수필집 '어머니의 추억'…"늘 경이롭게 생각"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정부 개헌안 심의·의결을 마치고, 오후 1시께부터 모친 빈소에서 조문객을 맞고 있다.

이 총리의 어머니 고(故) 진소임 여사는 지난 25일 저녁 별세했다. 1926년생으로 향년 92세이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고, 28일 오전 발인 예정이다.

조의금은 받지 않으며, 조화는 대통령과 5부요인ㆍ각 당 대표ㆍ부총리·전 총리가 보내온 것을 제외하고는 돌려보냈다.

빈소에는 정·재계 인사가 줄이어 이날 오후 4시 현재까지 500여명이 조문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등이 조문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개호·기동민·금태섭·이학영 의원, 양향자 최고위원 등이 다녀갔다.

재계에서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조문했다.

한편 이 총리를 포함한 7남매는 2006년 1월 어머니의 팔순 모임을 계기로 각자의 기억을 모아 책을 쓰기로 하고, 2007년 '어머니의 추억'이라는 제목의 수필집을 펴냈다.

이 총리는 서문에서 "가난과 우환에 짓눌린 집안에서 어머니는 평생을 전쟁 치르듯이 사셨다. 그런 와중에도 어머니는 유머를 잃지 않으셨다. 깊이를 알 수 없는 어머니의 정신세계를 저희 형제자매들은 늘 경이롭게 생각한다"고 적었다.

이어 "많이 부족하지만 일곱 남매를 비뚤어지지 않게 길러주신 어머니께 한없는 감사의 마음으로 이 책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또 본문 중에 "장남인 저에 대한 어머니의 사랑은 '지극 정성'을 뛰어넘었다. 원래 제 위로 형이 두 분 있었는데 모두 어려서 세상을 떠났다"고 적었다.

7남매는 어머니와 관련한 기억과 생각을 일화별로 담담하고 간결하게 담아냈다.

이정미 대표와 인사하는 이 총리
이정미 대표와 인사하는 이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모친상을 당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빈소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kimsdoo@yna.co.kr

빈소에 놓인 문 대통령 조화
빈소에 놓인 문 대통령 조화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모친상을 당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빈소에서 조문객과 인사하고 있다. kimsdoo@yna.co.kr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