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정부 '비밀TF' 주도 설악산 케이블카 설치 전면 취소해야"

오색케이블카 반대단체들 "비밀TF 책임자들 검찰 고발 예정"
설악산 케이블카 (PG)
설악산 케이블카 (PG)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설악산국립공원 지키기 국민행동'과 '케이블카 반대 설악권 주민대책위' 등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를 반대해온 환경·주민단체들은 26일 "오색케이블카 사업을 전면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 환경정책 제도개선위원회 조사 결과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를 주도한 정부 차원의 비밀 태스크포스(TF)가 있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환경부 제도개선위는 지난 23일 이명박·박근혜 정부 집권 당시 환경부의 폐단에 대한 조사 결과 발표에서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를 주도한 정부 차원의 비밀 TF가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이들은 "오색케이블카 사업은 환경부와 사업자가 각본을 미리 짜놓은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환경부는 대국민 사과하고 오색케이블카 사업을 즉각 취소하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들 단체는 '비밀 TF'에 속했던 환경부·국립공원관리공단 직원 등 관련 책임자들을 조만간 직권남용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계획이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26 11: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