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리역전] 은행 대출금리도 오를 듯…연내 주택담보대출 금리 6% 육박 전망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김경윤 기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2일(한국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내년도 금리 인상 횟수 전망도 2회에서 3회로 올리면서 국내 대출금리 상승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금융권에서는 고정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말에는 최고 연 6%에 육박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지난해부터 시중은행 대출금리는 미국 금리 인상에 연동해 함께 오르는 추세다.

22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은행권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는 지난달 1.75%(잔액 기준)를 기록했다.

역대 최저치였던 지난해 6월 기준(1.58%)과 비교해 0.17%포인트 오른 것으로 6개월 연속 상승세이다.

또 은행들이 주택담보대출 가이드금리(5년 고정, 이후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금융채 AAA등급 5년물 금리(민평평균 기준)도 지난해 초에는 2.0% 내외였지만 지난 21일 기준으로 2.720%를 기록했다.

이처럼 대출금리의 기준이 되는 금리들이 오르면서 대출금리 역시 상승 추세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예금은행 주택담보대출 가중평균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2016년 7월 2.66%까지 내려갔지만, 꾸준히 올라 지난 1월 3.47%까지 상승했다.

농협은행의 경우 주택담보대출 가이드금리가 지난해에만 0.55%포인트 상승하기도 했다.

국내 대출금리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 상식이지만, 지난해부터 대출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는 것은 결국 미국금리가 오르고 있어서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1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상향 조정했지만, 한은이 기준금리를 올린 것은 6년 5개월 만이다.

반면 미국 연준은 지난해에만 0.25%포인트씩 3차례 금리를 올렸다. 이번 금리 인상까지 포함하면 1년 3개월 동안 금리를 1%포인트나 올렸다.

이처럼 미국 기준금리가 오르면서 전 세계 채권시장의 기준이 되는 미국의 국채금리가 올랐고, 국내 시장금리도 이에 연동해 함께 상승하고 있다.

국내 시장금리 상승은 시중은행의 대출금리 기준이 되는 금융채나 코픽스 금리도 함께 올려 대출금리를 상승시킨다.

박성욱 한국금융연구원 거시·국제금융연구실장은 "미국금리의 움직임에 우리나라 시장금리뿐 아니라 전 세계 금리가 동조화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앞으로다. 연준이 올해 금리 인상 횟수 전망을 3차례로 유지했지만, 15명의 위원 중 7명이 4차례 인상을 전망해 경제 상황에 따라 4차례 금리 인상으로 바뀔 여지를 남겼다.

또 내년 기준금리 인상 횟수 전망도 당초 2차례에서 3차례로 조정했다.

이처럼 미국이 앞으로도 계속해서 금리 인상을 이어가고 인상 속도도 높일 것으로 보이면서 한국은행도 올해 1∼2차례 금리를 올릴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결국 시장금리는 계속해서 우상향하고 대출금리도 함께 따라 오를 전망이다.

금융권에서는 지금 같은 추세라면 연말에는 고정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최고 금리가 연 5%를 넘어 연 6%에 육박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현재 시중은행 코픽스 기준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은 연 2% 후반에서 연 4% 초반, 고정금리형은 연 3% 후반에서 연 4% 후반을 형성하고 있다.

김완중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자산분석팀장은 "이번 금리 인상은 채권시장에 이미 반영돼 있지만, FOMC 위원들의 점도표 조정으로 시장금리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래픽] 미 기준금리 0.25%P 인상, 10년만에 한국 금리 추월
[그래픽] 미 기준금리 0.25%P 인상, 10년만에 한국 금리 추월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22 06: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