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재 참사 제천서 민방위훈련…시민들 적극 호응

송고시간2018-03-21 16:46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 실전 방불…"평소 대비 중요성 깨달아"

(제천=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21일 오후 2시 사이렌 소리가 울려 퍼지자 충북 제천의 대표 혼잡 지역 중 하나인 중앙시장 인근 대로에 소방 지휘차와 펌프차, 구급차 등이 차례로 나타났다.

소방차를 발견한 일반 차들은 일사불란하게 바깥 차선으로 이동, 길을 터 줬다.

소방차는 뻥 뚫린 길을 따라 목적지인 제천역을 향해 막힘없이 내달렸다.

21일 오후 길 터주기 훈련하는 제천소방서 관계자들

21일 오후 길 터주기 훈련하는 제천소방서 관계자들

평소 같으면 아무리 빨라도 10분 이상 걸리는 거리를 이날 소방차는 단 6분 만에 주파했다.

제406차 민방위의 날인 이날 전국에서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이 시행됐다.

지난해 말 29명의 목숨을 앗아간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를 겪은 제천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한 훈련이 이뤄졌다.

화재 참사의 아픔을 생생히 기억하는 시민들은 훈련에 적극적으로 동참했다.

훈련에 참가한 한 소방관은 "과거 훈련 때는 출동하는 소방차를 보고도 멀뚱멀뚱 바라만 보는 운전자가 많았는데 화재 참사 이후 시민들의 의식이 변해 훈련 참여도가 상당히 높아졌다"고 전했다.

같은 시간 제천의 한 영화관에서도 화재 상황을 가정한 긴급대피 훈련이 이뤄졌다.

21일 제천의 한 영화관에서 열린 긴급대피훈련에 참가한 시민들.

21일 제천의 한 영화관에서 열린 긴급대피훈련에 참가한 시민들.

훈련에 참가한 시민들은 시설관리자의 안내에 따라 허리를 숙이고 옷과 손을 이용, 입과 코를 막았다.

불과 3분 만에 130여명의 시민이 비상구를 따라 대피했다.

한 시민은 "그동안은 민방위 훈련에 크게 관심이 없었던 게 사실"이라면서 "내가 사는 지역에 큰불이 나고 보니 평소에 대비하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고 훈련에 열심히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날 제천에선 영화관을 포함해 대형마트와 요양병원, 고층아파트, 장애인복지관 등 5곳에서 긴급 대피훈련이 실시됐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