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명보 스승' 남대식 전 남북 청소년축구 대표팀 코치 별세

홍명보 고려대 재학 당시 미드필더에서 수비수로 전향 권유
고려대 감독-축구협회 기술위원장-전북 감독 등 역임
고인이 된 남대식 전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
고인이 된 남대식 전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 [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1991년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 당시 남북 단일팀 코치로 8강 진출을 이끌었던 남대식 전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이 20일 밤 9시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0세.

1948년 전북 군산에서 태어나 동북고와 고려대를 졸업한 남대식 전 위원장은 청소년 국가대표를 거쳐 대학 1학년 때 국가대표 2진이었던 백호팀을 거쳐 1진인 청룡팀에서도 활약했다.

슈팅과 볼 감각이 뛰어나 미드필더 겸 공격수로 주목을 받았고, 1974년 실업팀 국민은행에서 선수 생활을 하다가 1980년 현역에서 은퇴했다.

1984년부터 10년 넘게 고려대 감독을 지냈다. 1991년에는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 청소년대표팀 코치를 맡아 북한의 안세욱 감독과 단일팀이 포르투갈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청소년선수권 8강에 오르는 성과를 냈다.

축구협회 기술위원장과 고려대 감독을 지낸 남대식씨 생전 모습
축구협회 기술위원장과 고려대 감독을 지낸 남대식씨 생전 모습[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1998년 9월부터 1999년 4월까지 7개월간 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을 역임했고, 2001년에는 프로축구 전북 감독을 잠시 맡기도 했다.

남 위원장은 홍명보(49) 현 축구협회 전무가 대학 시절 공격형 미드필더에서 최종 수비수인 스위퍼로 포지션을 바꾸도록 지도한 감독이다.

홍 전무는 "대학 2학년에서 3학년으로 올라갈 때였는데, 수비수로 포지션을 바꾸라고 해서 당황스러웠지만, 결과적으로 포지션 변경이 제 인생에서 중요한 전환점이 됐다"면서 "많은 제자를 길러내셨는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홍 전무 말고도 서정원 수원 삼성 감독과 이임생 축구협회 기술발전위원장 등 한국 축구의 주축이 된 많은 선수를 지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1남 3녀의 자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31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23일 오전 9시. ☎ 02-3010-2631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21 16: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