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맥도날드 본사 "2030년까지 온실가스 1.5억t 감축하겠다"

송고시간2018-03-21 10:59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맥도날드가 글로벌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외식업계에서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힌 것은 맥도날드가 처음이다.

맥도날드 미국 본사는 2030년까지 전 세계 맥도날드 매장과 사무실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5년 대비 36% 감축하겠다고 20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유통과 공급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도 2030년까지 2015년 대비 31%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맥도날드가 감축 목표를 달성하면 대기 중에 방출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1.5억t가량 절감할 수 있다.

이는 차량 3천200만대가 1년 동안 발생시키는 배출량과 맞먹고, 10년 동안 38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야 저감할 수 있는 효과다.

맥도날드는 목표 달성을 위해 매장 내 발광다이오드(LED)등 설치, 에너지 고효율 주방기기 도입, 재생 가능 포장재 사용, 매장 내 재활용 활성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온실가스 배출 측정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협력업체들과 배출 저감 진행 상황과 성과를 매년 공유하기로 했다.

스티브 이스터브룩 맥도날드 회장은 "우리가 사는 지구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모두가 동참해야 한다"며 "맥도날드는 지속 가능한 원재료 공급과 재생 가능 에너지 사용 확대, 효율적인 에너지 소비에 힘쓸 것이며, 쓰레기는 줄이고 재활용은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터 로버츠 세계자연기금(WWF) 회장은 "세계 최대 글로벌 기업 중 하나인 맥도날드가 식품공급 과정 전체에서 과학적 탄소 배출 감축 목표를 설정한 것은 매우 의미 있다"고 평가했다.

맥도날드는 전 세계 120여개국에서 3만7천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1988년 첫 매장을 열었으며 현재 44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맥도날드 로고
맥도날드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gatsb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