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23일까지 100여개 중국산 수입품에 64조원 관세 부과

"정부가 300억달러 규모 제안했으나 대통령이 '2배 확대' 지시"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 주 안으로 중국산 수입품 100여 종에 대해 연간 600억 달러(한화 약 64조2천840억 원) 규모의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고위 관계자 4명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대한 '관세 패키지'를 23일까지 발표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애초 300억 달러 규모의 관세안을 제시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 대상 범위를 2배로 확대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관세 적용 품목은 100여 종 이상으로, 중국이 미국 기업으로부터 훔치거나 중국 시장 진입 허용을 조건으로 넘길 것을 강요한 무역 기밀을 토대로 개발됐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한 제품도 포함됐다.

이 관세안이 공표되면 세계 양대 경제국인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마찰은 물론 중국의 보복 관세가 예상된다.

중국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회원국인 미국과 캐나다를 밀어내고 미국의 최대 무역 대상국으로 부상했다. 지난해 미국은 대중 수출액은 1천304억 달러 규모이나 수입액은 이보다 4배 많아 대중 무역적자가 3천752억 달러에 이른다.

미국 트럼프 철강 관세부과, 중국 반발·반응 (PG)
미국 트럼프 철강 관세부과, 중국 반발·반응 (PG)[제작 최자윤] 사진 합성, 사진 출처 EPA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적으로 위협을 가하다가 마지막 순간에 이를 완화하는 경향이 있다는 점에서 상황이 유동적이라고 보도했다. 다만 최근에는 무역전쟁을 우려한 측근들의 반대에도 일방적인 관세 부과를 강행했다는 점에서 중국을 겨냥한 관세 부과도 현실화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복수의 정부 관계자들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당시 중국과의 불공정한 무역 관계 개선을 대표 공약으로 내세웠다며 관세 부과를 이행하는 쪽에 무게를 실었다.

이에 대해 중국 경제 전문가들은 미 정부가 중국 기업만 타깃 삼아 관세를 부과하기는 어렵다고 전망했다. 중국으로부터 수입했다고 해도 미국의 동맹국 기업들이 투자한 다국적 기업의 제품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런 방식으로 중국산 제품 유입이 줄어든다고 해도 미국 내 생산자들에게 도움이 크게 되지도 않는다고 니컬러스 라디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말했다.

피터슨 연구원은 "최대치로 중국으로부터 수입액이 300억 달러가량 줄어든다고 해도 미국의 세계 무역 적자에는 아무 영향이 없다"며 "그러면 그냥 방글라데시나 베트남 같은 다음으로 더 싸게 물건을 공급해줄 수 있는 곳을 찾게 되지 관세안을 발표한다고 바로 미국에서 그만큼이 생산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미국 우선주의ㆍ글로벌 무역 전쟁 (PG)
미국 우선주의ㆍ글로벌 무역 전쟁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20 11: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