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베트남 협력 포럼서 쏟아진 베트남의 쓴소리

송고시간2018-03-15 15:46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15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한국과 베트남 간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포럼에서 베트남 측 인사들의 쓴소리가 봇물 터지듯 쏟아졌다.

이날 오전(현지시간) 하노이 대우호텔에서 한국 외교부 주최로 열린 '한-베트남 1.5 트랙 포럼'에서 우리나라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신(新)남방정책의 진정성에 대한 의구심부터 표출됐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한국-베트남 협력 모색 포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한국-베트남 협력 모색 포럼

이재현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원이 신남방정책 추진 이유와 방향을 설명하자 짠 비엣 타이 베트남 대외정책전략연구소 부소장은 "타당성이 뭐냐"고 물었다.

타이 부소장은 또 "한반도 긴장상황에서도 그런 정책을 계속 추진해야 성과를 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베트남 국민 유대 강화를 위한 제언'을 주제로 한 세션 발제자인 짠꽝민 전 베트남 동북아연구소 소장은 작심한 듯 포문을 열었다.

민 전 소장은 "양국 경제지표가 좋다고 얘기하지만 양으로 볼 게 아니라 질적으로 어떤지 들여다봐야 한다"고 무역수지 불균형 해소를 위해 베트남 제품에 대한 한국 시장의 추가 개방을 촉구했다.

그는 또 "한국의 공적개발원조(ODA) 규모 매년 증가하지만 80% 이상은 한국 기업의 투자목적이고 기술이전 등 베트남에 장기적인 이익을 가져오지 못한다"면서 "일본과 달리 인프라, 정보기술(IT), 그린 에너지 등 전략적 사업이 없다는 것을 한국 정부는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국과 베트남은 사돈 관계"라면서 베트남 이주여성에 대한 차별과 학대, 다문화 가정 자녀의 사회 적응 문제 해결, 이주노동자 처우 개선 등을 요구했다.

토론자로 나선 레 쑤언 상 베트남 경제연구소 부소장도 "베트남이 삼성에 여러 가지 혜택을 주고 있는 만큼 삼성도 현지 기업에 기술이전과 영업 지원 등 적극적으로 협력해야 윈윈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