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인 선거구 쪼개지 마라"…비한국당 경남도의원 농성

비한국당 경남도의원 "4인 선거구 쪼개지 마라" 농성
비한국당 경남도의원 "4인 선거구 쪼개지 마라" 농성(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소속 도의원 5명이 15일 도의회 현관 앞에서 '자유한국당은 선거구획정안 존중하라', '3∼4인 선거구 쪼개지 마라', '선거구 분할 시도 중단' 등의 피켓을 들고 농성을 하고 있다. 2018.3.15
bong@yna.co.kr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도의원들이 4인 선거구를 확대한 6·13 지방선거 경남도 시·군의원 선거구획정안에 반대할 움직임을 보이자 비한국당 도의원들이 이를 규탄하며 농성에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소속 도의원 5명은 15일 도의회 현관 앞에서 '자유한국당은 선거구획정안 존중하라', '3∼4인 선거구 쪼개지 마라', '선거구 분할 시도 중단' 등 피켓을 들고 농성을 시작했다.

도의원들은 선거구획정안 심의·의결이 예정된 제351회 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가 열리는 오는 16일 오후까지 철야 농성할 예정이다.

농성에 앞서 이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은 공직선거법상 중선거구제 도입취지를 살리고 인구편차를 최소화해 표의 등가성을 높인다는 방향에서 결정된 경남도 선거구획정안을 존중하는 것은 고사하고 전면 부정을 넘어 오히려 2인 선거구를 더 확대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당 움직임은 시·도의회가 자치구, 시·군의원 지역구에 관한 조례를 개정하는 때에는 자치구, 시·군의원 선거구획정안을 존중해야 한다는 공직선거법을 정면으로 위반하고 다양한 정치세력과 참신한 정치신인들의 의회진출을 막기 위한 치졸한 작태다"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한국당이 선거비용 등을 이유로 중선거구제 확대를 반대하지만, 선거비용 문제는 (홍준표 전 지사가 사퇴할 때) 도지사보궐선거를 하지 않을 때도 똑같이 했던 말이다"며 "지역대표성 결여를 들어 과거 소선거구제로 돌아가자는 것은 계층별 요구가 확대되는 현실을 도외시하고 낡은 사고에 사로잡힌 주장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한국당이 자신들의 뜻대로 (선거구획정안을 처리하려고) 상임위와 본회의를 강행한다면 모든 물리적 방법을 동원해 저지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경남도의회는 오는 16일 경남도 시·군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의 최종안이 반영된 '경상남도 시·군의회 의원 선거구와 선거구별 의원정수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심의 의결한다.

이번 획정안의 경우 2014년 지방선거 때와 비교하면 4인 선거구가 2곳에서 14곳으로 대폭 늘어났고 2인 선거구는 62곳에서 38곳으로 줄어든 것이 특징이다.

이를 두고 한국당 도의원들은 선거비용이 많이 들고 지역을 대표하는 책임정치를 할 수 없다는 이유로 반대하기로 의원총회에서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비한국당 경남도의원 "4인 선거구 쪼개지 마라"
비한국당 경남도의원 "4인 선거구 쪼개지 마라"(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소속 도의원들이 15일 도의회 현관 앞에서 '자유한국당은 선거구획정안 존중하라', '선거구 분할 시도 중단' 등의 피켓을 들고 농성을 하고 있다. 2018.3.15
bong@yna.co.kr
"4인 선거구 쪼개지 마라"
"4인 선거구 쪼개지 마라"(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소속 도의원들이 15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자유한국당을 상대로 4인 선거구를 확대한 선거구획정안을 존중할 것을 촉구하는 회견을 열고 있다. 2018.3.15
bong@yna.co.kr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5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