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MB논평 자제…"정치권 왈가왈부하지 말아야"

"정치권은 수사기관 아니다…검찰 수사결과는 존중"
친이계는 강력 반발…"목적 갖고 수사하는 정치보복"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은 15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공식 논평을 자제했다.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입장을 내는 것은 적절하지 않고, 이 전 대통령이 현재 한국당 당원이 아닌 만큼 굳이 공식 논평을 낼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어떤 경우든 법 앞에 만인은 평등해야 하지만, 정치적인 의도와 국민적 감정만으로 판단해서는 안 된다"며 "검찰은 공정하게 수사를 해야 하고, 한국당은 검찰 수사를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또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전 대통령이 혐의 사실을 부인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 왈가왈부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정치권이 수사하는 기관이 아니지 않나. 수사는 검찰에 맡겨두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당은 대변인 명의로 공식적인 논평을 내지는 않았다.

그러나 당내 옛 친이(친이명박)계 정치인들은 '정치보복'이라며 구속영장 청구 여부에 촉각을 세우는 분위기였다.

옛 친이계 핵심인 이재오 전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나라의 근간을 흔드는 위험한 정권"이라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진술을 뒷받침할 수 있는 법적 증거가 없는데 뒤집어씌우고 있다. 정치보복이다"라며 "이 전 대통령이 구속될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 본인이 부인하고 있는데 전직 대통령을 개인비리로 엮어서 구속하면 정권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 전 의원은 CBS라디오에서 사회자인 김현정 씨가 계속해서 검찰 측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질문을 한다며 "공정한 언론인의 자세가 아니다"라고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또 다른 친이계의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 정부가 목적을 갖고 수사하는 것 아닌가"라며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MB논평 자제…"정치권 왈가왈부하지 말아야"0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5 11: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