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성단체 "미투 논란 우건도 충주시장 예비후보는 사퇴하라"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여성연대는 15일 충북도청 근무 당시 여직원을 성추행했다는 '미투' 폭로의 당사자로 지목된 우건도 더불어민주당 충주시장 예비후보의 사과와 후보사퇴를 요구했다.

충북도청서 기자회견하는 여성단체
충북도청서 기자회견하는 여성단체

충북여성연대는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자를 면담 조사한 결과, 2차 피해 위험까지 감수하면서 진실 규명을 위해 자신의 신분을 밝히는 등 피해자 진술에는 신뢰할 만한 상당한 진정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 예비후보는 피해자의 적은 기억의 착오를 이유로 사실관계를 부인하며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우 예비후보는 지금이라도 사과하고 공직선거 후보에서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성연대는 "민주당은 경찰 조사 뒤에 숨지 말고 당 스스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공당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연대는 "각 정당은 공직 후보자의 성 비리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천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 예비후보를 둘러싼 논란은 지난달 23일 민주당 충북도당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우 예비후보가 과거 충북도청에 근무할 당시 인사권을 가진 직위를 이용해 하위직 여직원을 성추행했다는 글이 올라오면서 불거졌다.

이후 피해자는 자신이 충북도청에 근무하는 공무원이라며 추가 폭로를 했고, 우 예비후보는 "정치적 음모"라며 진상규명을 위한 경찰의 수사와 당 차원의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을 요구하고 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5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