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월 ICT 수출 157억달러…13개월째 매달 최고기록 행진

디스플레이·휴대전화 수출은 20~30% 급락…수입 78억달러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우리나라 정보통신기술(ICT) 월별 수출액이 지난달까지 13개월 연속으로 역대 동기 최고기록을 세운 것으로 집계됐다.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월 ICT 수출액은 157억3천만달러, ICT 수입액은 78억1천만달러, 수지는 79억2천만달러 흑자였다.

2월 수출액은 기존 최고기록이었던 지난해 같은 달보다 12.0% 증가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ICT 수출액은 2016년 12월부터 15개월 연속으로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2017년 2월부터 13개월 연속으로 매월 연중 동기 사상 최고기록 행진도 이어갔다.

월별 ICT 수출액 증감율 (2017년 2월부터)
월별 ICT 수출액 증감율 (2017년 2월부터)[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월 수출실적을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가 91억5천만 달러로 40.8%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반도체 수출은 최근 6개월 연속 90억달러 이상을 기록중이다.

반도체 중에서는 메모리반도체(65억4천만달러)가 D램, 낸드플래시, 메모리MCP 등의 호조로 56.1% 급증했다. 시스템반도체(19억9천만달러)는 11.2% 늘었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9억달러) 수출액도 솔리드스테이트디스크(SSD)의 지속적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29.2% 증가하면서 11개월 연속으로 신장세를 보였다.

다만 디스플레이(18억7천만달러)는 LCD패널 경쟁이 심화하고 OLED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20% 감소했다.

또 휴대폰 수출액(10억달러)도 32.9% 감소했다. 이는 베트남 등 해외 생산이 확대된 점과 3월 삼성 갤럭시S9 등 신형 스마트폰 출시를 앞둔 대기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84억7천만 달러·14.1%), 베트남(21억2천만달러·34.1%), 미국(11억9천만 달러·6.4%), EU(9억8천만달러·6.2%) 등 주요국에서 수출 증가세가 이어졌다.

수입증가폭은 6.9%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32억9천만달러)가 메모리반도체를 중심으로 증가해 9.1% 늘었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10억달러)의 수입 증가율도 17.3%나 됐다.

이와 대조적으로 디스플레이(4억3천만달러)는 9.0%, 휴대폰(6억9천만달러) 등은 완제품과 부분품을 합해 21.1% 감소했다.

주요 무역 상대국별 ICT 수지는 중국(홍콩 포함) 56억8천만달러, 베트남 14억9천만달러, 미국 5억1천만달러, EU 4억9천만달러 등의 흑자폭이 컸다.

[표] ICT 산업 및 전체 산업 수출입 동향(단위 : 억달러, % / 전년 동월대비)

구 분 2018년 2017년
2월(잠정) 1∼2월(잠정) 2월 1∼2월
수출 전체산업 448.8 (4.0) 941.0 (12.8) 431.7 (20.2) 834.2 (15.6)
ICT 157.3 (12.0) 334.3 (20.0) 140.5 (22.7) 278.7 (19.6)
수입 전체산업 415.7 (14.8) 871.6 (18.0) 362.0 (24.1) 738.5 (22.1)
ICT 78.1 (6.9) 171.4 (13.5) 73.1 (6.3) 151.1 (10.6)
무역수지 전체산업 33.1 69.5 69.6 95.7
ICT 79.2 162.9 67.4 127.6

[자료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5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