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출받아 투자하면 취직시켜줄게" 취업사기 일당 적발

사회초년생 여성 8명 상대 1억3천만원 편취…"추가 피해자 확인 중"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상권에 투자하면 취업시켜주겠다고 사회초년생들을 속여 억대 금품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사기 등 혐의로 박모(23)씨를 구속하고 조모(27)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박씨 등은 지난해 11월 전주시 완산구 한 건물에 사무실을 차린 뒤 구인광고를 접하고 면접을 보러온 김모(21·여)씨 등 여성 8명에게 취업을 미끼로 1억3천여만원을 뜯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우리 회사가 매입할 상권에 투자하면 취업시켜주겠다. 2개월 뒤에 수익을 내서 투자금을 모두 돌려주겠다"고 속여 이들에게 제3금융권에서 대출을 받게 했다.

피해자들은 적게는 400만원에서 최대 4천800만원까지 대출을 받아 박씨 등에게 넘겨줬다.

박씨 등은 경제적 능력이 없는 사회초년생들에게 대출 브로커까지 소개해줬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피해자 김씨 등은 2개월 뒤에도 투자금을 회수할 수 없게 되자 이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피해자들로부터 진술과 증거를 확보, 수사를 벌여 이들을 모두 붙잡았다.

8명 외에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계좌내역 등으로 자금 흐름을 추적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취업이 절박한 여성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여 돈을 뜯어냈다"며 "추가 피해자 진술을 확보해 수사 범위를 넓히겠다"고 말했다.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5 1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