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쌍용·대우건설, 싱가포르서 8천억원 종합병원 공사 수주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쌍용건설과 대우건설이 싱가포르에서 8천억원 규모의 대형 종합병원 신축 공사를 따냈다.

쌍용건설과 대우건설은 싱가포르 보건부(MOH)가 발주한 우드랜즈 헬스 캠퍼스(WHC) 첨단 미래형 병원 공사를 미화 7억4천만 달러에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공사는 싱가포르 북부 우드랜즈 지역 약 7만6천600㎡ 부지에 지하 4층, 지상 7층짜리 병원 8개동을 짓는 것이다.

연면적이 24만6천㎡에 이르며 총 1천800개의 병상이 들어온다. 종합병원과 커뮤니티병원, 너싱홈(Nursing Home), 호스피스 등 4개의 별도 의료기관이 첨단 정보기술(IT)과 접목된 대규모 미래형 종합병원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공사기간은 33개월이다.

이 사업의 주관사인 쌍용건설은 대우건설, 싱가포르 현지 업체인 코 브라더스(Koh Brothers)와 조인트 벤처를 설립해 수주에 참여했다.

업체별 지분은 쌍용건설과 대우건설이 각각 40%, 코브라더스가 20%를 보유한다. 쌍용건설 컨소시엄은 국내 건설사는 물론, 일본 최고 건설사인 시미즈 컨소시엄과 오바야시 컨소시엄 등 경쟁사들을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공사는 단순 가격 경쟁이 아닌 대안설계 제안방식(ADS)과 가격기술방식(PQM)으로 발주됐다.

대안설계 제안방식은 발주처가 제공하는 기본 설계 개념을 유지하면서도 시공사가 보다 효율적이고 개선된 설계와 공법을 제시하는 선진화된 입찰 방식이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2016년 12월 입찰 공고 이후 지난 1년여간 입찰 참여회사의 국내외 병원 시공현장 실사와 기술평가, 인터뷰, 안전관리능력 점검 등의 종합심사를 거쳐 시공사로 선정됐다"며 "쌍용건설과 대우건설의 차별화된 대안설계 제시와 시공능력, 안전관리 능력 등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특히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은 입찰 참여업체 CEO 가운데 유일하게 모든 평가 미팅에 참여해 발주처의 기대치를 파악하는 등 맞춤형 영업전략을 펼쳤다고 쌍용측은 설명했다.

쌍용건설은 싱가포르에서 1998년 준공한 첨단 종합의료시설인 탄톡생병원, 뉴 K.K 병원 등을 시공했으며 이번 수주를 통해 전세계에서 약 1만2천 병상에 달하는 첨단 의료시설 시공실적을 보유하게 됐다.

쌍용건설 컨소시엄이 수주한 싱가포르 우드랜즈 헬스 캠퍼스(WHC) 병원 조감도 [쌍용건설 제공=연합뉴스]
쌍용건설 컨소시엄이 수주한 싱가포르 우드랜즈 헬스 캠퍼스(WHC) 병원 조감도 [쌍용건설 제공=연합뉴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5 1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