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감원 노조 "최흥식 낙마, 예고된 참사…하나금융이 발원지"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금융감독원 노동조합은 15일 최흥식 전 금감원장이 하나금융지주[086790] 사장 시절(2013년)의 하나은행 채용청탁 의혹으로 물러난 데 대해 "임명 시점에 예고된 참사였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이날 성명서에서 "하나금융 임원 출신을 금감원장으로 임명한 결정은 감독기구 독립성에 대한 몰이해를 보여주는 것이며, 청와대가 강조하는 적폐청산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을 들어 (최 전 원장의) 임명을 반대한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조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발언처럼 최 전 원장의 낙마를 초래한 채용 특혜 의혹은 하나금융 내부에서 흘러나왔다고 해석하는 게 합리적"이라며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을 겨냥했다.

노조는 "누군가 최 원장의 약점을 이용해 상투를 쥐고 흔드는 사태가 초래됐다"며 "새로운원장은 '주인이 불명확한 지배구조를 이용해 대리인이 사익을 추구하려는 금융회사'에 경종을울릴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인이 불명확한 지배구조'는 지배적 대주주가 없는 하나금융을, '사익을 추구하려는 대리인'은 3연임 확정을 앞둔 김 회장을 가리킨 것으로 해석된다.

노조는 "새 원장은 금융산업정책을 관장하는 금융위의 규제 완화 압력도 견뎌낼 수 있는 인물이어야 한다"며 "금융산업 지원보다는 리스크 관리에 충실할 수 있는 인물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금감원 노조 "최흥식 낙마, 예고된 참사…하나금융이 발원지"0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