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현백 장관 "미투 반작용 '펜스룰' 확산 막겠다"

노동계와 간담회 열고 직장 내 성폭력 근절대책 개선방안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15일 "최근 미투 운동의 반작용으로 직장에서 여성을 업무 등에서 배제하는 '펜스룰' 현상이 우려되고 있다"며 "이런 현상이 확산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협의해 다양한 캠페인이나 성평등 교육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미투 공감·소통을 위한 제2차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직장에서의 성희롱·성폭력 실태와 정책 개선 방안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민주노총, 한국노총,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여성민우회 등 노동조합·여성단체 관계자들과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지원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정 장관은 "성희롱·성폭력은 권력관계의 문제이며 직장은 권력관계가 가장 일상적이고 강력하게 작동하는 공간 중 하나"라며 "따라서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방지는 결국 직장 내 성평등 실현과 맞닿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기존에 수립된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 한편, 사업장의 규모나 업종별 특성에 따라 성희롱·성폭력이 발생하는 양상이 조금씩 다를 수 있으므로 이를 감안해 정책을 보다 촘촘하게 보완해 나가고자 한다"며 "후속 정책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오늘 주신 의견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반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이날 간담회에 이어 교육계 성희롱·성폭력 문제를 주제로 한 간담회를 이달 중 개최할 예정이다.

미투운동 간담회 참석한 여가부 장관
미투운동 간담회 참석한 여가부 장관(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2차 미투 공감·소통 간담회에서 참석, 자리에 앉으며 인사하고 있다. jeong@yna.co.kr
미투 간담회 참석한 정현백 장관
미투 간담회 참석한 정현백 장관(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2차 미투 공감-소통 간담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jeong@yna.co.kr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5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