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심 계곡 속 도롱뇽 6년 만에 가장 늦은 산란…한파 영향

서울 종로구 백사실 계곡서 지난 6일 첫 산란
백사실 계곡의 도롱뇽 암컷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백사실 계곡의 도롱뇽 암컷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경칩인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백사실 계곡에서 도롱뇽이 산란한 알을 보호하고 있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15일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이 2월 16일부터 모니터링한 결과 2월 27일 도롱뇽 4마리가 주변 산림에서 계류(산골짜기로 흐르는 시냇물)로 내려온 모습을 포착했다.

도롱뇽 수컷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도롱뇽 수컷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도롱뇽은 6일 처음 산란해 9일까지 총 성체 56개체, 알주머니 13개가 확인됐다.

도롱뇽의 산란일을 처음 모니터링한 2011년에는 3월 6일 경칩에 첫 산란을 했고, 2014년부터 2017년까지는 2월 중순에 알을 낳았지만, 올해는 3월 경칩에 산란했다.

수중에서 산란지 찾는 도롱뇽 암컷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수중에서 산란지 찾는 도롱뇽 암컷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6년간의 모니터링 결과를 종합하면 전년 11월부터 그해 2월까지 강수량이 많고, 1∼2월의 일평균 기온이 7도 이상인 날이 많을수록 첫 산란일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산란한 도롱뇽 알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산란한 도롱뇽 알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국립산림과학원 도시숲연구센터 박찬열 박사는 "도시의 낮은 강수량과 한파로 2월 말까지 백사실 계곡은 결빙돼 있었다"며 "도롱뇽은 작년보다 9일 늦게 산란을 했고, 평균 수심 13㎝(12.9±0.8㎝) 웅덩이에서 계류 바닥과 낙엽 아래에 알주머니를 붙여 번식률을 높이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산란후 알을 보호하는 도롱뇽 수컷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산란후 알을 보호하는 도롱뇽 수컷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시는 2009년부터 백사실 계곡을 1급수 지표종인 도롱뇽이 서식하는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도롱뇽은 주변 경작지와 산림, 계류를 서식지로 이용하고 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7/07 06: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