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GS리테일 PB제품 수출 늘린다…10개국에 200여종 판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GS리테일은 자체 브랜드(PB) 상품 수출 시장을 올해 미국, 캐나다, 말레이시아 등 10개국 이상으로 확대한다고 15일 밝혔다.

GS리테일은 이들 국가에 음료수, 스낵, 아이스크림, 냉동식품, 가정 간편식 등 200여종의 PB 상품을 수출할 계획이다.

현재는 대만, 베트남, 필리핀, 홍콩, 싱가포르 등 5개국에 음료수, 스낵, 라면 등 100여종의 상품을 수출하고 있다.

특히 대만에서는 현지 1위 편의점 세븐일레븐의 5천300여개 점포에서 GS리테일의 PB 제품을 판매 중이다.

지난해 대만 세븐일레븐에 수출된 GS리테일의 눈꽃소다 6만개와 스티키몬스터 음료 15만개는 완판 기록을 세웠다. 올해는 봄 시즌을 맞아 국내에서 선보인 유어스벚꽃스파클링이 대만 세븐일레븐 점포에서도 30만개가 동시 출시됐다.

이밖에 PB상품 공화춘 자장과 짬뽕이 해외 대행업체를 통해 호주, 뉴질랜드 등에 연간 1억원 규모로 수출되고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PB 상품을 제조하는 중소협력사에 추가 매출을 만들어주고 해외 판로를 개척해주는 상생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대만 세븐일레븐 편의점에 진열된 GS리테일 PB제품
대만 세븐일레븐 편의점에 진열된 GS리테일 PB제품 [GS리테일 제공]

gatsb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5 09: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