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식 일으키는 '단백질' 찾았다

서울대병원 연구팀 성과…"새로운 천식 치료법 개발 기대"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면역세포에서 발현되는 특정 단백질이 천식을 유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 단백질을 조절하면 그간 확실한 치료제가 없었던 천식을 치료하는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 병리과 정두현 교수 연구팀은 면역세포의 일종인 자연살해 T세포(Natural Killer T cell·NK T세포)에서 발현되는 '엑스씨엘1'(XCL1) 단백질이 수지상세포를 끌어들여 천식을 유발한다고 15일 밝혔다.

환자의 폐에 꽃가루 등 외부 물질이 들어오면 폐 속의 자연살해 T세포에서 XCL1 단백질이 활성화되고, XCL1 단백질이 기도 수축을 유발하는 수지상세포를 끌어들이면서 천식으로 이어진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XCL1 단백질의 발현을 막으면 수지상세포가 폐에 못 들어오게 돼 천식이 덜 유발될 것으로 연구팀은 해석했다.

XCL1 단백질과 수지상세포, 그리고 천식 유발 관계
XCL1 단백질과 수지상세포, 그리고 천식 유발 관계[서울대병원 제공=연합뉴스]

실제 연구팀이 2015~2017년 유전자 조작을 통해 XCL1 단백질이 결핍된 생쥐와 정상 생쥐 각 50마리에 천식을 유도한 결과, 해당 단백질이 결핍된 생쥐의 천식 발생률이 4배 낮았다.

즉, XCL1 단백질 조절로 수지상세포의 폐 유입을 제한할 수 있으므로 이를 활용하면 천식의 새로운 치료 표적 발굴이 가능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정두현 교수는 "천식은 스테로이드 주입으로 일시적으로 기도 괄약근을 이완하거나 주변환경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 외에는 획기적 치료법이 없다"면서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새 치료법 개발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미 부여했다.

논문은 국제학술지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 온라인판에 최근 발표됐다.

천식호흡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천식호흡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7 1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