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투자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모멘텀 지속"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현대차투자증권은 15일 LG화학[051910]의 전기자동차 배터리 사업부가 올해 흑자 전환해 수익성 개선에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6만원은 유지했다.

강동진 연구원은 "독일 폴크스바겐이 중국과 유럽 전기차 배터리 공급사로 중국 CATL과 삼성SDI[006400], LG화학을 선정했다"며 "기업별 수주 규모는 알 수 없으나 전체 수주 규모는 25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연구원은 "곧 미국 배터리 공급사도 선정해 발표할 것"이라며 "LG화학이 미국 홀란드 공장을 가지고 있고 기술력 등을 고려할 때 미국도 일부 수주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이번 폴크스바겐 대규모 발주에서 주목하는 것은 파나소닉 등 일본 업체들의 수주가 알려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라며 "중장기 국내 업체들의 시장점유율 확대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또 "올해 말 전기차 배터리 사업이 흑자 전환하고 이후 매출 고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며 "2020년부터는 중국 전기차 보조금 일몰로 중국 시장 진출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최근 발표한 연간 매출액 전망치는 올해 27조원, 내년 30조원, 2020년 36조4천억원으로 동사 전망치를 충분히 충족한다"며 "특히 전기차 배터리 매출액이 7조원에 이르는 2020년에는 대부분 배터리 부문에서 성장을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5 08: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