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발빠른 제보가 아이 희생될 뻔한 동반자살 시도 막아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택시기사의 결정적 제보가 아무런 잘못이 없는 아이까지 희생시킬 뻔한 동반자살 시도를 막았다.

창원중부경찰서
창원중부경찰서[연합뉴스 자료사진]

14일 경남 창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A(43) 씨는 하루 전인 13일 오후 9시께 열 살 난 아들과 함께 목숨을 끊겠다며 전처에게 문자메시지를 남겼다.

깜짝 놀란 A씨 전처는 "남편이 아들과 함께 죽으려 한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버스·택시기사, 경찰 협력단체 관계자 등에게 A씨 인상착의, 옷차림 등을 문자로 전파하고 즉시 수색에 나섰다.

얼마 지나지 않아 택시기사 이 모(54) 씨로부터 "비슷한 인상착의를 한 남자와 아이를 조금 전 창원의 모텔 가에 세워졌는데, 이들은 골목길로 사라졌다"는 제보가 왔다.

경찰은 제보를 받은 지역 인근 모텔을 30분가량 샅샅이 뒤져 한 모텔방 안에서 아들을 옆에 둔 채 술을 마시던 A 씨를 발견했다.

A 씨는 "전처와 다시 합치고 싶었는데 거절당해 충동적으로 전처와 함께 사는 아들을 데리고 나왔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금만 늦었어도 술에 취한 A 씨가 아들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할 수도 있었다"며 "택시기사 이 씨의 빠른 제보 덕분에 돌이킬 수 없는 일이 발생하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1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