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명균 "향후 안정적 남북경협 위한 환경 마련 노력"

"겨울 이기고 봄이 왔듯 한반도에도 평화의 계절이 시작"
조명균 장관 '중소기업이 중심이 된 새로운 한반도는?'
조명균 장관 '중소기업이 중심이 된 새로운 한반도는?'(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중심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포럼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3.14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4일 "향후 우리 기업들이 안정적으로 남북 경협을 추진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마련하는 노력도 병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중심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토론회에서 "정부는 남북경협기업과 개성공단 기업에 대한 지원 또한 착실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을 통한 우리 경제의 지속 성장과 '협력을 통한 평화'의 실현을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중소기업은 남북 경제협력의 핵심 주체로서 '접촉을 통한 변화'를 창출해온 주역의 하나"라며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있어서도 중소기업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신경제지도 구상 실현을 통한 남북 협력과 이를 매개로 한 동북아 경제협력이 중소기업에 더 큰 성장과 발전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유달리 혹독했던 지난 겨울을 이기고 새봄이 왔듯이 한반도에도 평화의 계절이 조심스럽게 시작되고 있다"면서 남북·북미정상회담 합의에 대해 "남과 북, 국제사회가 함께 만들어 낸 소중한 결실"이라고 평했다.

그는 "정부는 이번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관계가 안정적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에서 내실 있게 준비해 나갈 것"이라며 "미국 등 국제사회와도 더욱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으로 이어지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1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